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오피니언

[스포트라이트]“검찰은 국민에게 용서 빌어야”

입력 2012-12-07 03:00업데이트 2014-08-28 10:3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검찰총장 직무대리를 겸하는 김진태 신임 대검찰청 차장검사(60·사법시험 24회)가 6일 첫 업무를 시작했다. 그는 “검찰 구성원 모두가 국민의 공복으로서 잘못과 용서를 빌어야 한다”며 “공직자는 포기하거나 주저앉을 자유도 없다”고 말했다. 구원 등판한 김 차장이 심각한 내홍을 앓았던 조직을 어떻게 추스를지 주목된다.

최남진 namji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