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클린21 인터뷰]反부패국민연대 김거성 사무총장

입력 1999-10-28 20:11업데이트 2009-09-23 14:3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한국의 부정부패관행은 ‘총체적 부패시스템’이라고 할 만큼 뿌리깊고 방대해 ‘대규모 반부패 네트워크’ 건설과 이를 통한 조직적인 부패추방운동을 벌일 때 비로소 근절할 수 있습니다.”

반부패국민연대(회장 김성수·金成洙)의 김거성(金巨性·42)사무총장은 소수 전문가집단이나 활동가들을 중심으로 한 기존의 운동에 한계가 있다고 말했다. 국민의 광범위한 참여가 없는 한 자칫 ‘알맹이 없는 운동’으로 변질될 우려가 크다는 것.

김총장은 이와 함께 일상적이고 예방적인 부패추방운동을 강조했다. “특정한 부패연루 사건이 발생했을 때 들끓는 것보다 평소 ‘나’의 주위에서부터 운동을 벌여야 한다”는 얘기다.

반부패국민연대는 ‘부정부패추방’을 슬로건으로 8월24일 출범해 이제 두달을 갓 넘긴 ‘초보’ 시민단체다.

그러나 그동안 광주와 전남북, 충북과 강원도 등에 조직을 구축한 데 이어 울산 제주 등지의 조직도 곧 가동되며 참여하는 지역 시민단체만 100여개에 이를 정도로 성장했다.

그동안 활동도 꾸준했다. 이달초 ‘공직선거후보자의 비리전과 공개를 위한 선거법개정 서명운동’에 돌입했으며 광역별 기관별 기업별 청렴(부패)지표를 내기 위한 작업도 진행중이다.

최근 개설한 부정부패 접수전화 ‘국민신문고(지역국번 없이 1588―1258)’도 다음달부터 가동된다. 국제투명성기구(TI)도 반부패국민연대의 노력을 인정, 다음달 이 기구를 TI 한국지부로 인정키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상훈기자〉corekim@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