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휴지통]취하는 책… 술술 읽힐까

동아일보 입력 2013-07-19 03:00수정 2013-07-19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주류회사 직원들이 술에 대한 궁금증을 해결해주는 책을 펴내 화제다.

하이트진로는 18일 애주가를 위한 건강관리법과 폭탄주 제조법, 술자리에 어울리는 게임, 맥주·소주 공장 견학 방법 등을 담은 ‘알코올딕셔너리-취하는 책’을 발간했다고 밝혔다. 이 책은 하이트진로 교육문화팀의 김영태 전무와 이장원 부장, 강유미·김가림 주임이 함께 ‘술 좀 마셔본 사람들’이라는 필명으로 펴냈다. 김 전무 등은 최근 1년간 사내 설문 등을 통해 자료를 수집한 뒤, 가나다순으로 배열한 키워드에 주류회사 직원의 전문성이 담긴 내용을 붙였다. 하이트진로는 사내 임직원 저술 지원 프로그램을 통해 책의 발간을 뒷받침했다.

김유영 기자 abc@donga.com
주요기사

#술#하이트진로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