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IT/의학

‘마약 청정 구역’은 옛말…마약 매매 정보 2년 전보다 3배 늘었다

입력 2022-12-06 13:51업데이트 2022-12-06 13:5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방송통신심의위원회 현판. 방심위 제공방송통신심의위원회 현판. 방심위 제공
방송통신심의위원회가 올해 1월부터 11월까지 마약류 매매 정보 총 2만4386건을 삭제·접속 차단 등 시정요구 조치했다고 6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마약류 매매 정보 시정요구 건수인 1만7020건에 비해 43% 이상 증가한 수준이다. 지난 2020년 8130건과 비교해서는 약 200% 증가한 수치다.

방심위는 “최근 일부 연예인들의 마약 투약 사건 등 마약의 사회적 폐해에 대한 경각심이 고조됨에 따라 관련 모니터링을 지속하고 경찰 등 관계기관과 협력체계를 더욱 강화하는 등 심의 역량을 집중시키고 있다”며 “인터넷 이용자들의 보다 적극적인 신고가 절실히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IT/의학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