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노이드, 동영상 라이브서비스 ‘LiveEnter’로 일본시장 공략

동아닷컴 최용석 기자 입력 2021-09-06 13:12수정 2021-09-06 13:2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최근 코로나19로 인해 오프라인 행사들이 비대면으로 전환되면서 일본에서도 교육 및 강연회, 각종 이벤트 등 생방송이 온라인 서비스로 바뀌어 가고 있는 추세다.

비디오 플랫폼 전문 기업 카테노이드(대표 김형석)는 자사의 일본 법인(대표 이형구)을 통해 라이브 비디오 플랫폼 ‘라이브엔터(LiveEnter)’를 출시하고 지난 달 말부터 본격적인 서비스를 시작했다고 6일 밝혔다.

라이브엔터(LiveEnter)는 인터넷을 이용해 쉽고 저렴하게 사용할 수 있는 라이브 패키지로, 세미나와 연수, 강연회 등을 시간, 장소, 인원에 상관없이 온라인 웹 세미나를 통해 실시간 참석이 가능하다. 라이브 스트리밍은 PC, iPhone, Android, 태블릿 등 모든 디바이스를 호환하는 전용플레이어를 통해 다중 비트로 전송해 다양한 시청 환경에서도 라이브 시청이 가능하다. 무료로 제공하는 전용 iOS/Android 라이브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촬영 장비 없이도 손쉽게 촬영 및 송출이 가능하다.

최근 도쿄 미나토시에 위치한 미디어 방송솔루션 기업 브로드미디어(Broad media)는 라이브엔터를 통해 주주총회를 라이브로 진행했다. 브로드미디어 담당자는 “라이브방송을 위한 원스톱 솔루션 뿐만 아니라 촬영기재를 포함한 현장 대응까지 지원받았다”며 “라이브엔터를 통해 시간과 예산절감은 물론, 평년대비 참석자수도 300% 증가했다”고 전했다.

주요기사
이형구 카테노이드 일본 법인 대표는 “전 세계가 비대면으로 전환되며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 시장이 점차 확대되고 있다”며 “이러한 추세에 맞춰 카테노이드는 국내는 물론 국외에서도 손쉽고 편리한 VOD/LIVE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비디오 플랫폼 비즈니스를 확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동아닷컴 최용석 기자 duck8@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