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막힘없는 게임 위한 초고속 SSD, 씨게이트 파이어쿠다 530 M.2 NVMe

동아닷컴 입력 2021-07-27 11:52수정 2021-07-27 12:0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게임을 가장 쾌적하게 즐기려면 CPU나 그래픽카드는 물론, SSD 역시 그에 걸맞은 것은 선택해야 한다는 건 이미 널리 알려진 사실이다. 특히 최신 콘솔 게임기인 플레이스테이션5(PS5)의 경우, 출시를 전후하여 유독 PCIe 4.0(PCIe Gen4) 기반 고속 SSD의 성능을 강조한 바 있다. 중간 로딩을 최소화한 끊임없는 플레이를 통해 진정한 게임의 재미를 느낄 수 있다는 논리였다. 게이밍 PC를 장만하고자 하는 소비자 역시 참고할 만한 말이다.

씨게이트 파이어쿠다 530 M.2 NVMe SSD (출처=IT동아)


이번에 소개할 씨게이트의 파이어쿠다 530(Seagate FireCuda 530) 역시 이런 소비자들을 공략하고 있는 고성능 SSD다. 최근 대세로 자리 잡은 PCIe 4.0 x4 및 NVMe 1.4 기술을 적용했으며, 데이터 전송속도를 동급 최고 수준인 최대 읽기 7300MB/s, 쓰기 6900MB/s까지 끌어올렸다(4TB 모델 기준). 이와 더불어 최대 4TB의 대용량, 5,100TBW의 긴 수명까지 확보한 점이 눈에 띈다.

‘게이밍’ 강조한 패키지 구성, PCIe 4.0에 NVMe 1.4 기술까지

주요기사
씨게이트 파이어쿠다 530는 제품 상자에 ‘게이밍(GAMING)’을 강조하고 있으며 패키지 내부에 게이밍 PC를 꾸미는 스티커도 제공한다. 제품 자체의 외형은 이전에 출시한 파이어쿠다 520과 유사하다. 2280(22 x 80mm)의 사이즈를 갖췄고 NVMe 기술을 지원하는 M.2 슬롯에 설치한다는 점도 동일하다. PCIe 4.0 인터페이스를 지원하는 3세대 이후의 AMD 라이젠 프로세서 및 11세대 이후의 인텔 코어 프로세서를 탑재한 PC에서 최적의 성능을 낸다는 점도 같다.

게이밍 PC 장식용 스티커까지 포함한 패키지 구성 (출처=IT동아)


PCIe 3.0 기반의 기존 시스템에서도 이용은 가능하지만, 이때는 최대 성능 역시 PCIe 3.0 기반 기존 SSD 수준으로 떨어진다는 점을 알아 두자. 그리고 4TB 모델의 경우, 기판 양면으로 칩이 달려있다는 점이 일반적인 SSD와 다른 점이다.

4TB 모델은 기판 전면뿐 아니라 후면에도 칩이 달려 있다 (출처=IT동아)


성능은 동급 최고 수준, 높은 내구성도 기대할 만

하지만 달라진 점도 많다. SSD의 성능에 큰 영향을 미치는 컨트롤러의 경우 전작에선 파이슨 E16을 탑재했으나 파이어쿠다 530은 이보다 개선된 E18을 탑재했다. 그리고 고속 데이터전송 기술인 NVMe 역시 1.3에서 1.4로 업그레이드된 점이 눈에 띈다. 특히 순차 읽기/쓰기 속도가 46%가량 향상되는 등, 성능 면에서 큰 진보를 이룬 것이 핵심이다. 이 정도면 동급 최고 수준의 성능이다.

제조사에서 밝힌 씨게이트 파이어쿠다 530의 사양 (출처=씨게이트)


내구성 면에서도 수준급이다. 씨게이트 파이어쿠다 530에 탑재된 저장용 메모리는 3D TLC NAND다. 3D NAND는 밀도당 저장용량을 높이면서 내구성과 전력효율도 개선한 최신 기술이다. TLC는 셀(저장소자) 당 3비트의 데이터를 저장하는 기술로, 기존의 MLC(셀 당 2비트 저장)에 비해 대용량을 구현하는 데 유리하지만 성능이나 내구성 면에선 불리하다는 이미지가 있었다.

하지만 최근 출시되는 절대다수의 SSD가 TLC인데다 제조기술의 향상 덕분에 내구성 문제는 그다지 지적받지 않고 있다. 씨게이트 파이어쿠다 530의 경우, 제조사의 발표에 따르면 모든 모델이 MTBF(평균무고장시간) 기준 180만 시간을 확보했으며 총 쓰기 가능 용량(TBW) 기준으로는 640(500GB 모델) ~ 5100(4TB 모델)에 달한다. 특히 5100 TBW의 경우, 매일 200GB를 쓰고 지우는 가혹한 환경에서도 70년 가까이 이용이 가능하다는 의미다. 제조사의 발표가 사실이라면 내구성 및 수명 측면에선 압도적인 수준이다.

데이터 복구 서비스까지 포함한 사후지원으로 차별화

사후 지원 수준도 좋다. 기본적으로 5년의 보증기간을 제공한다. 보증기간 중에 제품이 고장 나면 새 제품으로 교환이 가능하다. 여기에 더해 파이어쿠다 530은 제품 교환뿐 아니라 손상된 데이터까지 복구도 해주는 레스큐(Rescue) 데이터 복구 서비스를 3년 지원한다. 씨게이트측에서는 데이터 복구 성공률이 90% 이상이라고 밝히고 있는데, 이게 사실이라면 타사대비 확연한 차별요소다.

레스큐(Rescue) 데이터 복구 서비스의 로고 (출처=IT동아)


참고로 씨게이트 홈페이지에서 무료로 제공하는 디스크 위저드(DiscWizard) 소프트웨어를 이용하면 기존 SSD나 HDD의 운영체제 및 응용 프로그램, 각종 파일 등을 온전하게 새 SSD로 복제 가능하니 각종 소프트웨어 설치 및 파일 백업이 번거로운 사용자라면 이 기능을 이용해 보자.

실제 성능은?

그렇다면 실제 성능은 어떨까? AMD 라이젠9 5950X CPU에 32GB DDR4 메모리, 그리고 지포스 RTX 3070 그래픽카드 및 MSI X570 메인보드로 구성된 윈도우10 PC를 이용, 씨게이트 파이어쿠다 530(4TB)의 성능을 측정해봤다. 비교 대상은 PCIe 3.0 기반의 기존 NVMe SSD인 마이크론 크루셜 P5(500GB)를 이용했다. 참고로 벤치마크 수치는 테스트 환경에 따라 조금씩 달라질 수 있다.

씨게이트 파이어쿠다 530과 PCIe 3.0 기반 기존 제품인 마이크론 크루셜 P5의 성능을 비교했다 (출처=IT동아)


우선 크리스탈디스크마크(CrystalDiskMark 8.0) 소프트웨어를 이용해 전반적인 성능을 측정해봤다. 테스트결과, 순차적 묶음 전송속도 항목에서 읽기 6416.13MB/s, 쓰기 6500.30MB/s 전후의 속도를 냈다. 제조사에서 밝힌 수치(읽기 7300MB/s, 쓰기 6900MB/s)에 비하면 살짝 낮지만 기존 NVMe SSD(읽기 3488.13MB/s, 쓰기 2961.70MB/s)와 비교하면 2배 이상 압도적인 성능이고 시중에 팔리는 NVMe SSD 중에서도 최상위권임이 확실하다.

크리스탈디스크마크를 이용한 성능 측정 결과 (출처=IT동아)


그 외에 순간적인 반응속도에 영향을 미치는 4K 관련 읽기 및 쓰기 속도 역시 대단히 우수했다. 마이크론 크루셜 P5 역시 기존 NVMe SSD 중에서는 상위권의 성능을 발휘하는 제품이지만 역시 인터페이스(PCIe 3.0 vs. 4.0)의 차이는 어쩔 수 없다.

사이버펑크 2077 구동 테스트
(출처=IT동아)


게이밍에 최적이라는 제조사의 이야기가 사실인지 확인하기 위해 ‘사이버펑크 2077’ 게임을 구동해봤다. 씨게이트 파이어쿠다 530 환경에서 게임을 처음 구동해 첫 로고가 뜨기까지 7.55초, 타이틀 화면에서 본 게임으로 들어가기까지 9.75초가 걸렸다. 참고로 기존 NVMe SSD환경에선 첫 구동에서 12.65초, 타이틀에서 본 게임 진입까지 14.12초가 걸렸는데, SSD 교체만으로 약 35~45%의 로딩 시간이 단축된 것을 확인했다. 전반적인 게임 플레이 역시 한층 쾌적했다.

다만 NVMe SSD 특유의 높은 발열은 여전하다. 특히 PCIe 4.0을 적용한 제품의 경우는 고속으로 데이터를 처리하는 만큼, 발열 문제 해결이 관건이다. 크리스탈디스크마크 소프트웨어를 구동하며 높은 부하를 준 상태에서 파이어쿠다 530의 온도는 섭씨 71도 정도까지 상승하는 것을 확인했다. 다만, 다행히도 테스트가 끝나니 수 분 만에 다시 섭씨 46도의 정상 수준으로 빠르게 온도가 내려가는 것도 확인했다. 제조사에서 보장한 높은 내구성을 믿어볼 따름이지만 그래도 걱정이 된다면 열 분산용 써멀패드나 방열판을 따로 구해 제품 표면에 부착해서 쓰도록 하자.

성능과 사후지원까지 잡은 게이머, 전문가 지향 SSD

씨게이트 파이어쿠다 530은 SSD 시장의 트렌드라고 할 수 있는 PCIe 4.0 x4 및 NVMe 1.4 기술 등을 빠짐없이 적용했으며 최신 컨트롤러 및 대용량(최대 4TB)의 지원을 통해 높은 상품성을 확보한 것이 특징이다. 특히 데이터 읽기 및 쓰기 속도는 동급 제품 중에도 최상위 수준이다.

씨게이트 파이어쿠다 530 M.2 NVMe SSD (출처=IT동아)


여기에 더해 5년의 보증기간 및 3년의 레스큐 데이터 복구플랜을 제공하고 최대 5100 TBW 수준의 내구성을 보장하는 등 성능 외에도 차별점이 분명히 있다. 끊김 없이 이어지는 게임을 즐기고자 하는 게이머, 빠르게 콘텐츠 제작을 하고자 하는 전문가라면 주목할 만한 제품이다. 참고로 2021년 7월 온라인 판매가 기준, 씨게이트 파이어쿠다 530는 500GB 모델이 19만 5,000원, 1TB 모델이 32만 9,000원, 2TB 모델이 64만 9,000원에 팔리고 있으며 4TB 모델은 131만 5,000원이다.

동아닷컴 IT전문 김영우 기자 pengo@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