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IT/의학

러쉬코인 재단 “드래곤플라이 ‘SPECIAL FORCE: LEGION OF MONSTERS’에 지분 투자”

입력 2021-07-02 14:27업데이트 2021-07-02 14:3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러쉬코인 재단은 드래곤플라이가 새롭게 제작하는 게임 ‘SPECIAL FORCE: LEGION OF MONSTERS(스페셜포스: 리전 오브 몬스터스·가칭)’에 지분 투자를 했다고 2일 밝혔다.

드래곤플라이의 차기작 ‘SPECIAL FORCE : LEGION OF MONSTERS’는 베틀그라운드와 포트나이트와 동일한 베틀로얄 및 서바이벌 슈팅 형식의 게임으로, 전 세계 1억 명 유저를 확보하고 있는 SPECIAL FORCE의 글로벌 IP(지식 재산권) 파워를 활용하고, SPECIAL FORCE SNS 채널을 통해 홍보를 진행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SPECIAL FORCE : LEGION OF MONSTERS’는 잦은 교전과 빠른 템포의 플레이로서, 슈팅과 RPG요소를 결합한 플레이 방식이 특징이며, ▲러쉬코인(RUSH) 에어드랍 이벤트▲가상화폐 결제 지원 ▲블록체인 기술 적용 NFT 발행 등 메타버스 플랫폼으로 확장해 나갈 계획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올 하반기 Early Access(정식 발매 전 미리 게임을 체험해 보는 일종의 베타 버전) 방식으로 스팀(STEAM)을 통해 유저들에게 서비스할 예정이다.

러쉬코인 관계자는 “‘SPECIAL FORCE : LEGION OF MONSTERS(가칭)는 게임 서비스 성공과 산업계 핫한 키워드로 떠오른 ‘메타버스’ 전문 인력과 기술력을 확보하여 게임 내 자산 및 NFT를 활용한 메타버스 플랫폼 생태계로 확장해 나갈 계획”이라고 지분 투자 배경을 밝혔다.

동아닷컴 박해식 기자 pistols@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IT/의학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