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종묘 생명공학육종연구소, 수경재배 시스템 완비

동아일보 입력 2021-06-03 15:30수정 2021-06-03 15:3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농가 재배환경과 동일한 연구시설에서 토마토 맞춤 육종
경기도 이천에 자리한 아시아종묘 생명공학육종연구소가 최근 토마토 수경재배 시스템(면적 약 100평)을 갖추고 본격적인 육종에 돌입한다고 3일 밝혔다. 수경재배란 토양 없이 물이나 고형 배지에 생육에 필요한 무기양분을 골고루 녹인 배양액을 공급하면서 작물을 재배하는 방식으로 양액재배라고도 한다. 토경재배에 비해 재배 환경의 통제가 수월하고, 작물의 성장이 빠르며, 노동력을 줄일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농촌진흥청 자료에 따르면 우리나라에 1990년대 도입되기 시작한 수경재배는 그 면적이 2008년 1107ha, 2017년 2811ha로 급격히 늘어났으며 2019년 기준 3785ha로 지속적인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다. 이 가운데 토마토는 1990년대부터 전체 수경재배 면적의 30% 이상을 차지할 만큼 중요 작물로 자리매김했다.

이번 수경재배 시스템 도입을 주도한 생명공학육종연구소 가지과 육종팀 조동욱 박사는 “수경재배는 재배 환경의 제어와 품질 조절 등에 용이하기 때문에 이 시설을 도입하는 토마토 재배 농가들이 꾸준히 늘고 있다”며 “농가와 동일한 수경재배 시스템을 도입해 육종 연구에 매진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시스템 도입을 통해 수경재배 방법을 확립하고 더 나아가 수경 장기재배 전용 토마토 품종의 육성을 위해 활용할 계획이다. 조 박사는 “장기재배가 가능하고 뿌리활력이 높으며 생육 저하 등이 발생하지 않는 수경재배에 최적화된 토마토 품종 육종 연구가 목표”라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