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IT/의학

“카카오 직원들은 좋겠네”…용인에 임직원 위한 대형 연수원 추진

입력 2020-06-11 16:01업데이트 2020-06-11 16:0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사운즈한남 공간 (JOH 홈페이지 갈무리) © 뉴스1
카카오가 계열사(공동체) 임직원을 위한 ‘포레스트원’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경기 용인시에 대규모 시설을 짓는다.

11일 IT업계에 따르면 카카오는 경기도 용인시 고기동에 ‘포레스트원’ 프로젝트를 위해 대규모 부지를 매입한 것으로 확인됐다.

포레스트원은 카카오가 공동체 내부 목적에 필요한 공간을 마련하기 위해 추진하고 있는 프로젝트로, 사업 규모만 113억원에 달한다. 연수원 등 카카오 임직원을 위한 공동시설을 마련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고 알려졌다. 카카오 계열사 카카오IX가 프로젝트 운전대를 쥐고 있다.

일각에서는 해당 부지가 카카오IX가 운영하는 복합문화공간 ‘사운즈한남’과 같은 형태의 공간으로 마련될 것이라는 주장도 제기됐다.

사운즈한남은 서울시 용산구 한남동에 위치한 복합공간으로 거주시설과 업무공간이 조성돼 있으며 식음료(F&B) 브랜드가 다섯 동의 건물에 입주해있다. 애초 사운즈한남은 조수용 카카오 공동대표가 창업한 디자인 회사 제이오에이치(JOH)가 세운 공간이었다. JOH는 현재 카카오IX가 인수해 운영권을 이어받은 상태다.

카카오IX 측은 “지난해 10월 공시를 통해 알려진 바 있는 ‘프로젝트원’의 일환으로 카카오는 공동체 내부 목적에 필요한 공간(연수원과 같은 공동시설)을 마련하는 프로젝트를 진행 중”이라며 “다만 사운즈한남과 같은 모델 채택할지 등 세부적인 개발내용과 공간 구성 등은 아직 구체화된 것은 없으며, 세부 위치 역시 현재 밝힐 수 있는 단계가 아니다”고 말했다.

카카오는 지난 2월 공시를 통해 “신규 사업에 따라 정관 일부를 변경한다”며 부동산 임대업의 사업목적 변경의 건을 언급했다. 사업목적 변경 세부내역에 따르면 카카오는 ‘부동산 임대업’으로 표기된 사업구분을 ‘부동산 임대업, 개발 및 공급업’으로 확대했다.

당시 카카오는 정관 변경 건에 대해 “카카오 공동체 공간 마련 등 장기적인 관점에서 사전적으로 진행하는 정관 변경일 뿐, 당장 구체적 계획이 있는 신규 사업은 아니다”고 밝힌 바 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IT/의학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