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테이션]‘아이폰4’가 불러온 서비스 전쟁

동아일보 입력 2010-09-14 17:00수정 2010-09-14 17:0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박제균 앵커)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9월 14일 동아뉴스스테이션입니다.
아이폰4가 지난 10일 국내에 공식적으로 상륙했습니다. 미리 예약한 30만 여 명이 먼저 아이폰4를 받게 됩니다.

(구 가인 앵커) 지난해 11월 국내에 처음으로 소개된 아이폰3GS는 말 그대로 '스마트폰 혁명'을 일으켰습니다. 아이폰4는 또 어떤 파장을 가져올까요. 산업부 김현수 기자가 스튜디오에 나와 있습니다. 김 기자, 아이폰4를 직접 써보니 어떻던가요?

(김 현수 기자)네, 아이폰4가 공식적으로 나오기 며칠 전 써볼 기회가 있었습니다. 첫 느낌은 선명하다는 거였습니다. 애플이 자랑하는 '레티나 디스플레이'이 때문인데요. 기존 아이폰3GS보다 픽셀이 4배나 많습니다. 그만큼 글자가 깨지고 뭉쳐 보이지 않습니다.
무엇보다 예전 아이폰보다 아이폰4가 뛰어난 것은 카메라와 동영상 기능입니다. 사진을 찍을 때 한 피사체를 밝은 이미지, 어두운 이미지, 보통 이미지 등 세 가지로 찍어 각 이미지의 선명한 부분만 결합하는 HDR기능이 눈에 띄었습니다. 또 영상통화인 '페이스 타임'은 국내 3G 영상 통화와는 다른 재미를 줬습니다. 아이폰의 앞뒤에 있는 카메라를 사용할 수 있어 상대방에게 내가 보고 있는 풍경도 보여주고, 내 얼굴도 보여줄 수 있죠.
수신불량 문제도 국내에서는 크게 논란이 될 것 같지 않습니다. 한국은 미국보다 기지국이 촘촘해서 휴대전화 수신감도, 쉽게 말해, 작대기가 좀 줄어들어도 통화는 잘 터지기 때문입니다.

(박 앵커) 그렇다면 아이폰3GS를 산지 얼마 안 된 사람들이 배가 아플 것 같은데요.

주요기사
(김 기자) 그렇지만 아이폰3GS 사용자들이 반드시 아이폰4로 갈아타는 게 나은 건지에 대해선 의문이 들었습니다. 선명도가 떨어지긴 해도 아이폰3GS로도 웬만한 글은 읽을 수 있습니다. 또 카메라나 영상 촬영 부분은 다른 디지털 기기와 보완이 가능하고요. 카메라와 영상통화 기능에 큰 매력을 느끼는 사람은 갈아타는 게 좋고, 그게 아니라면 굳이 남은 약정의 부담을 안고 갈아탈 필요가 있겠느냐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현재 KT에서는 아이폰4가 아이폰3GS 판매대수 90만 대 정도는 팔릴 거라고 보고 있습니다.

(구 앵커)그렇다면 아이폰4가 가져올 파장에는 뭐가 있을까요? 아이폰3GS만큼의 파급효과가 예상됩니까?

(김 기자)업계에서는 이렇게 말합니다. 아이폰3GS가 우리에게 스마트폰이 무엇인지 알려줬다면 아이폰4는 스마트폰 시장을 성숙하게 하고 경쟁을 촉발할 거라고요. 아이폰3GS가 처음 나올 때만 해도 국내 스마트폰 고객은 40만 명에 불과했습니다. 그런데 지금은 몇 명인지 아십니까. 300만 명이 넘었습니다. 아이폰3GS가 나온 지 1년도 안돼서 대한민국은 스마트폰 혁명이 일어났습니다.

이 때문에 가장 자극을 받은 곳이 바로 삼성전자입니다. 아이폰3GS가 나오자 옴니아2로 대결구도를 만들려고 했지만 상대가 되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글로벌 기업답게 기술력을 한데 모아 야심작 갤럭시S를 선보였습니다. 겉만 잘 만든 게 아니라 속도 잘 만들어야 한다는 교훈을 얻었기에 한국인들에게 맞는 다양한 애플리케이션도 개발했죠. 결국 출시 두 달 반 만에 100만대를 돌파하는 기염을 토했습니다. 여기까지가 아이폰3GS가 가져온 파급효과입니다. 그렇다면 아이폰4는 뭘 가져올 수 있을까요. 앞서 제가 경쟁이란 말을 했는데요, 아이폰4가 나오면서 국내 스마트폰 시장은 불꽃 튀는 2라운드를 맞았습니다. 2라운드에서는 기계끼리의 대결로는 부족합니다. 이제는 스마트폰 뒤에 숨어 있던 통신사들의 서비스 경쟁이 무대 위에 오르기 시작했습니다.

(박 앵커) 통신사들의 서비스 경쟁이라고 하면 잘 이해가 되지 않네요. 통화료를 가지고 싸운다는 건가요?

(김 기자) 네, 물론 통신비 경쟁이 중요하죠. 하지만 스마트폰 시대에는 '내가 더 싸다' 보다 '우리의 무선 인터넷이 더 싸게 잘돼'가 먹힙니다. 스마트폰은 단순히 전화만 하는 기계가 아니라 말 그대로 걸어 다니는 내 손의 컴퓨터니까요. 광고를 보십시오. 몇 달 전만해도 KT는 아이폰 광고를, SKT는 패션쇼 무대 위의 다양한 스마트 폰을 보여줬습니다. 요즘은 다릅니다. KT는 무선인터넷인 와이파이가 여러 곳에 많다는 걸 강조합니다. SK텔레콤은 '콸콸콸'이란 새로운 슬로건을 내걸고, 무선인터넷을 펑펑 즐길 수 있다고 말합니다. KT는 와이파이와 와이브로 등 통신망에 5조1000억 원을 투자한다고 했고, SK텔레콤은 4세대 통신망에 투자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건 무슨 얘기냐면, 이동통신사 3사 모두 무제한 데이터 요금제를 내놓고, 누가 언제 어디서나 무선인터넷을 잘 쓸 수 있게 하는 지를 두고 경쟁을 시작했다는 겁니다. 스마트폰과 노트북의 중간격인 태블릿PC 전쟁을 대비하는 포석이기도 하죠.

이 밖에도 KT는 이번에 아이폰4를 내놓으면서 해외에서도 현지 통신요금으로 전화를 할 수 있도록 컨트리 락을 해제하기로 했습니다. 또 불만이 많았던 애프터서비스를 개선하겠다는 말도 했죠. SK텔레콤은 다소 성능이 떨어지는 초기 스마트폰을 최신 스마트폰으로 바꿔주는 서비스를 시작했습니다. 모두 제품 전쟁에서 서비스 전쟁으로 경쟁이 확대된 사례라고 할 수 있습니다.

(박 앵커) 제품 경쟁에 이은 서비스 전쟁. 이 모든 게 소비자들에게 진정한 혜택이 될지는 두고 봐야겠습니다. 김 기자 수고했습니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