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의 전화선 도용 2700만원 챙겨

입력 2003-12-05 18:56수정 2009-09-28 03:5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경찰청 사이버테러대응센터는 전화요금으로 충전할 수 있는 S인터넷사이트의 사이버머니를 다른 사람들의 유선전화 회선 1670개를 몰래 이용해 충전한 뒤 2700여만원을 현금화해 빼돌린 혐의(컴퓨터 등 사용 사기)로 고종 형제간인 김모씨(29)와 배모씨(28)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에 따르면 군 통신병 출신인 배씨는 10월 초부터 최근까지 KT 직원으로 가장해 수도권 일대 다가구주택 등의 전화단자함에 접근해 휴대용유선전화기(사오정 전화기)를 접속시킨 뒤 자신의 휴대전화에 전화를 거는 수법으로 해당 회선의 전화번호를 알아냈다.

조사 결과 김씨는 배씨가 알아낸 전화번호를 S인터넷사이트에 입력해 사이버머니 충전 이용료가 해당 전화번호로 부과되도록 했고 또 S인터넷사이트의 ARS전화 인증번호를 받아 배씨에게 알려줬다. 배씨는 다시 S사이트의 ARS전화에 이 인증번호를 입력해 인증을 받았다고 경찰에서 진술했다.

이헌진기자 mungchii@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