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나는 공룡」발자국 2백여개 발견 복원…전남 해남서

입력 1996-10-29 20:30업데이트 2009-09-27 14:2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해남〓鄭勝豪기자】전남 해남군 황산면 우항리 일대에서 날개달린 공룡인 익룡(翼龍)의 발자국과 물갈퀴를 가진 새의 발자국이 함께 발견됐다. 전남대 우항리 공룡발자국화석 학술조사단(단장 許民교수)은 29일 이 일대 5㎞ 해안 9개 퇴적층에서 길이 65㎝, 폭 54㎝, 깊이 25㎝크기의 공룡발자국 2백여개를 발견, 복원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발견된 2백여개의 익룡 발자국은 세계적으로 일곱번째, 아시아에서는 처음이며 익룡과 물갈퀴 새의 발자국이 동시에 발견된 것은 유례 없는 일이라고 조사단은 말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많이 본 뉴스
IT/의학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