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매시황]서울 서초 소폭하락… 강남권 반년만에 내림세

입력 2009-09-28 03:04수정 2009-10-10 16:0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추석 연휴를 앞두고 부동산 거래가 뜸해지면서 지난주 아파트 매매가 상승세가 둔화됐다. 서울 일부 지역은 매매가가 소폭 하락하기도 했다.

27일 부동산 정보업체 부동산114에 따르면 지난주 서울의 아파트 가격은 0.03% 오르는 데 그쳐 4주째 오름폭이 줄었다. 서울 금천구(0.20%)와 중랑구(0.11%) 등이 올랐지만 전주와 비교해 상승폭이 줄었고 강북구(―0.03%)와 강동구(―0.01%), 서초구(―0.01%)의 아파트 가격은 하락했다. 서울 강남권 아파트의 매매가가 하락한 것은 올해 3월 이후 처음으로 총부채상환비율(DTI) 규제와 추석 연휴 영향으로 내림세를 탄 것으로 분석됐다. 신도시는 분당과 산본이 0.04%씩 상승했을 뿐 신도시 평균으로 0.02% 오르는 데 그쳤다.

이서현 기자 baltika7@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