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현지&송아리의 Little Big 골프]<44>힌지 시점은?

입력 2005-10-14 03:01수정 2009-10-08 19:1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언제 힌지(hinge·일명 코킹)하는 것이 적합할까.

예전에는 테이크어웨이를 낮게 직후방으로 끌어주면서 백스윙 톱에서 힌지하는 것이 제일 좋다고 여겼다. 하지만 최근 골프스윙 이론에선 힌지 시점에 대한 정답은 없다. 자신의 스윙스타일에 맞는 시점에서 일관되게 힌지하는 것이 최선이다. 힌지하는 곳은 그 위치(시점)가 항상 일정해야 한다. 그래야 볼도 항상 일정한 곳과 거리로 날아간다.

사진① 왼편의 송아리 프로는 백스윙을 지면에 낮게 끌어주는 스윙을, 오른편의 송나리 프로(이상 하이마트)는 백스윙 출발 직후 일찌감치 손목을 힌지해 허리춤으로 바로 들어올리는 스윙을 보여주고 있다. 손목의 동작만 다를 뿐이지 어깨의 회전은 같다. 힌지를 다른 곳에서 한다고 스윙의 톱 모양이 달라지는 것은 아니다. 백스윙 톱의 모양만 같다면 자신이 힘을 가장 많이 저장할 수 있는 곳에서 힌지해서 들어주면 된다.

사진②의 백스윙 톱을 보면 왼쪽의 송아리는 스윙이 작아 보이고, 송나리는 지면에 수평인 것처럼 보이지만 오른팔이 유지하고 있는 각은 똑같이 90도를 이루고 있다. 백스윙에서 중요한 것은 오른팔이 얼마나 힘을 축적하느냐이다. 백스윙은 힘을 저장하는 동작이며 오른팔이 90도일 때 가장 큰 힘을 저장할 수 있다.

사진③ 왼쪽 송아리는 너무 힌지에만 신경 쓴 결과를, 송나리는 올바른 백스윙 톱의 모습을 비교해주고 있다. 힌지에 너무 신경을 쓰게 되면 백스윙의 정점에서 힘이 빠져 버려 오버스윙이 돼 뒤땅을 치거나 토핑샷을 치기 십상이다.

다시 강조하지만 백스윙은 어디에서 힌지하느냐, 어깨의 회전이 얼마나 되었느냐 못지않게 얼마나 힘을 저장했느냐도 중요하다.

정리·사진=안영식 기자 ysahn@donga.com

:여성을 위한 Tip:

소리에 민감한 골퍼는 백스윙 초기에 클럽헤드가 지면에 낮게 끌리면서 스윙아크를 크게 해주는 것이 좋다. 오버스윙을 하는 분들이 그런 경우가 많은데 그런 분들이 스윙 크기를 줄이면 스윙의 전체 리듬이 흐트러져서 고생하게 된다. 스윙의 크기는 그대로 두고 스윙의 리듬과 템포, 힌지를 일정하게 유지하는 데만 신경 쓰자.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