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공관도 새 수도로 이전…추진위, 외교단지 조성 추진

입력 2004-06-23 18:24수정 2009-10-09 20:0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정부는 충청권에 건설할 계획인 ‘신행정수도’에 행정 입법 사법부뿐만 아니라 외국 공관들도 옮겨 가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신행정수도건설추진위원회는 23일 서울 중구 태평로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공청회에서 “행정수도로서의 위상에 걸맞게 정치 행정 등 국가 중추 관리 기능을 이전하겠다”면서 “외교 및 국제 교류 기능을 유치하기 위해 (신행정수도에) 외교단지 조성을 지원하고 컨벤션센터 설치 등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추진위는 또 “도시의 자족 능력을 확보하기 위해 문화 교육 업무 등 다양한 기능을 유치하되 수도권 공장의 이전이나 전통 제조업의 입지는 제한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춘희(李春熙) 신행정수도건설추진단 부단장은 “신행정수도에 들어올 외국 대사관에 대해서는 외교통상부와 협의를 통해 터 물색 등을 적극 지원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김광현기자 kkh@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