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NTSB, 여객기사고 ‘조종사 과실’ 판단에 아시아나 입장은?

백주희기자 입력 2014-06-25 11:40수정 2014-06-25 11:4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아시아나 조종사 과실'

아시아나항공이 미국 샌프란시스코 국제공항에서 일어난 여객기 착륙사고에 대한 조종사 과실을 일부 인정했다.

미국 국가교통안전위원회(NTSB)는 24일(현지시간) 워싱턴본부에서 전체회의를 열고 이 사고에 대해 "아시아나 항공기 사고는 조종사들이 복잡한 자동항법장치를 제대로 이해하지 못한 채 과도하게 의존했기 때문에 일어났다"고 밝혔다.

이에 아시아나 측은 "조종사 과실이 추정원인에 포함된 데 대해 책임을 통감하고, 국민들께 심려를 끼쳐드린데 대해서도 거듭 사과드린다"고 조종사 과실에 대한 지적을 수용했다.

관련기사
그러면서 아시아나 측은 "지난 1년간 조직과 훈련, 시스템, 안전문화 등 각 분야에서 지속적인 안전 강화 노력을 기울여 왔다"며 "앞으로 안전에 있어서 최고의 항공사로 거듭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경주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해 7월 16일 아시아나 여객기가 샌프란시스코 국제공항에 착륙하던 중 활주로 앞 방파제에 충돌하는 사고가 일어났다.

사진제공=아시아나 조종사 과실/MBN 캡쳐화면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기사제보 dnews@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