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 파업에 수험생들 ‘멘붕’…오토바이·전날숙박 속출

뉴시스 입력 2019-11-23 17:03수정 2019-11-23 17:0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철도노조, 20일 오전 9시부터 파업 돌입
"1분도 급한데 못보면 누가 책임 지냐"
"표 못 구해 부모님과 동생이 멘붕 와"
학부모 "아침 일찍 충남 논산에서 차로"
전국철도노동조합(철도노조)의 총파업 첫 주말인 23일 서울시내 주요대학들이 논술시험을 치르면서 지방에서 온 학생들과 학부모들은 혼란에 빠진 모습이다. 이들은 혹시 모를 경우를 대비해 오토바이 퀵서비스를 대기시키거나 아예 전날 대학교 인근 숙박업소에서 머물기도 했다.

23일 각 대학에 따르면 한양대·한국외대·세종대·중앙대 등 서울시내 주요 대학들은 이날 논술시험을 치렀다.

중앙대에서 만난 학부모 김모(48)씨는 철도노조 파업에 불만을 토로했다.

대전에서 올라온 김씨는 “표를 못 구하게 생겨서 애는 어제 미리 올려 보내 숙소에서 재우고 오늘 시험을 보러 왔다”며 “경북대학교도 수시시험이 있어서 빨리 내려가야 하는데 연착도 되니 오늘 퀵서비스도 불러 놨다. 여기 논술시험 마치면 퀵 타고 서울역에 가서 동대구역에서 또 퀵을 타고 시험보러 가야한다”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김씨는 “하필 수시시험 기간에 파업을 해서 아주 불안하다”며 “진짜 1분, 10분이 급하고 귀한데 늦어서 시험 못 보면 누가 책임 지겠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경기도 고양시에 사는 이승민(19)군은 “입실시간이 8시20분인데 8시 12분에 도착했다”며 “1시간 일찍 도착하려고 일찍 나왔는데도 이리 도착했다. 다급하고 초조했다”고 말했다.

경기도 용인시에 사는 김동민(18)군은 “어제 미리 분당선을 타봤는데 배차시간이 거의 1시간이더라”며 “이걸 타면 대책이 없을 거 같아 오늘은 부모님차를 타고 왔다. 그래도 학교에서 늦을 수 있으니 조심하라는 문자를 미리 보내줘서 다행이다”라고 했다.

대전에서 온 오지은(18)양은 “원래는 KTX를 타려고 했는데 표도 줄고 경쟁도 늘어서 못 구했다”며 “오래 걸리는 고속버스를 타고 올라왔다. 아쉽다”고 설명했다.

부산에서 온 박모(18)군은 전날 미리 올라와 대청역 근처에서 숙소를 잡아 자고 왔다고 말하기도 했다.

세종대에서 만난 김모(23)씨는 시험을 보는 동생을 따라왔다고 설명했다.

김씨는 “고향이 창원인데 예전에 예약한 표는 취소됐고 다시 예약하려니 자리도 없어 부모님과 동생이 멘붕이 왔었다고 한다”며 “버스도 없어서 다행히 다른 열차가 있어서 그거 타고 왔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아직 돌아가는 차편은 구하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한양대에 자녀가 시험 친다는 김모씨는 “충남 논산에서 차로 왔다”며 “(KTX)는 어떻게 될 지 모르니까 아침 일찍 차로 출발했다. 엄청 오래 걸렸다”고 했다.

한양대에 시험을 보러온 최모(20)씨는 “늦어질까봐 일찍 출발했는데도 경기도 부천에서 여기까지 한시간 사십분이나 걸려서 점심도 못 먹고 시험을 봤다”고 하소연했다.

철도노조는 20일 오전 9시부로 안전인력 충원 등을 요구하며 무기한 총파업에 들어간다. 철도노조가 무기한 파업을 하는 건 2016년 74일 간의 파업 이후 약 3년 만이다.

철도노조는 ▲2020년 1월1일부터 시행하기로 한 4조2교대 근무형태 변경을 위한 안전인력 충원 ▲인건비 정상화 ▲생명안전업무 정규직화와 자회사 처우 개선 ▲KTX·SRT 고속철도 통합 등을 요구하고 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