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가 맞춰 춤추는 英 루이 왕자…누나가 말려도 ‘덩실덩실’(영상)

  • 동아닷컴
  • 입력 2024년 6월 17일 13시 42분


코멘트
영국 윌리엄 왕세자의 막내아들 루이(6) 왕자가 런던에서 열린 찰스 3세 영국 국왕의 생일행사에서 군가에 맞춰 춤을 추는 모습이 포착됐다.(사진= 엑스 캡처)/뉴시스
영국 윌리엄 왕세자의 막내아들 루이(6) 왕자가 런던에서 열린 찰스 3세 영국 국왕의 생일행사에서 군가에 맞춰 춤을 추는 모습이 포착됐다.(사진= 엑스 캡처)/뉴시스
영국 윌리엄 왕세자의 막내아들 루이(6) 왕자가 찰스 3세 영국 국왕의 공식 생일행사에서 군가에 맞춰 춤을 추는 모습이 포착돼 화제다.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와 방송 스카이뉴스 등 외신에 따르면, 루이 왕자는 15일(현지시간) 국왕 생일을 기념하는 ‘호스가즈 퍼레이드’를 관람하면서 군악대의 백파이프 소리에 맞춰 어깨를 들썩거리며 춤을 췄다.

이 자리는 루이 왕자의 할아버지인 찰스 3세의 생일 기념 군기 분열식(Trooping the Colour)으로 왕실 가족이 제복 차림 등으로 총출동했다. 루이 왕자의 춤 장면은 왕실 가족이 버킹엄궁 발코니에서 행사를 지켜보던 와중에 나왔다.

루이 왕자의 누나인 샬럿(9) 공주는 발코니 제일 앞에서 춤을 추는 동생을 말려봤지만 루이왕자의 춤은 계속 이어졌다.

영국 데일리메일은 독순술(입술을 읽어서 상대방이 무슨 말을 하는지 알아내는 기술) 전문가의 의견을 인용해 샬럿 공주가 “그거 그만둬야 해. 퍼레이드를 봐”라고 말했고, 루이 왕자는 “안 할 거야”라고 대꾸했다고 밝혔다.

루이 왕자는 관람 현장에서 블라인드 줄을 가지고 놀거나 하품을 했고, 왕실 가족과 함께 있던 방 안에서는 무거운 창문을 위로 들어 올리려고 애쓰다가 실패하는 모습이 목격되기도 했다.

텔레그래프는 “국왕의 생일 퍼레이드에 어머니와 함께한 웨일스의 어린이들은 활기가 넘치는 모습이었다”고 전했다.

루이 왕자의 엄마인 케이트 미들턴 왕세자빈은 지난 1월 복부 수술을 받았다. 지난 3월 영상을 통해 암 투병 사실을 발표한 이후 대외 업무를 보지 않던 왕세자빈은 거의 반년 만에 자녀들과 공개석상에 모습을 드러냈다. 왕세자빈은 전날 성명을 통해 “상당한 진전을 보인다. 항암치료를 받는 사람이라면 알다시피 좋은 날도 나쁜 날도 있다”고 전했다.

한편 루이 왕자는 형인 조지 왕자나 샬럿 공주와 달리 귀엽고 익살스러운 모습으로 왕실 팬들의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그는 지난해 6월 국왕 생일 행사에서는 코를 막고 인상을 찌푸리거나 짓궂은 표정으로 오토바이를 타는 흉내를 냈다. 이에 앞서 5월에 열린 할아버지의 대관식에서는 하품을 하거나, 공중분열식에 나선 전투기와 헬리콥터의 굉음 소리에 탄성을 지르기도 했다.
김예슬 동아닷컴 기자 seul56@donga.com
#루이 왕자#영국#윌리엄 왕세자#생일행사#샬럿
  • 좋아요
    0
  • 슬퍼요
    0
  • 화나요
    0
  • 추천해요

댓글 0

오늘의 추천영상

지금 뜨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