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기시다 ‘전범 합사’ 야스쿠니 신사에 공물 봉납

  • 뉴스1
  • 입력 2024년 4월 21일 07시 44분


코멘트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태평양 전쟁 전범이 합사된 도쿄 야스쿠니 신사에 공물을 봉납했다.

일본 지지 통신에 따르면 기시다 총리는 21일 도쿄 지요다구에 위치한 야스쿠니 신사에 이날 시작된 춘계 예대제(例大祭·제사)에 맞춰 공물을 봉납했다.

오는 23일까지 이어지는 예대제 기간 기시다 총리가 직접 참배하지는 않는다고 지지 통신은 덧붙였다.

야스쿠니에는 하와이 진주만 기습공격을 명령해 태평양 전쟁을 일으킨 도조 히데키를 비롯한 A급 전범 246만 6000여 명의 영령이 합사돼 있다.

이를 의식한 듯 지지 통신도 이날 기시다 총리의 봉납으로 한국과 중국 정부의 강한 반발이 예상된다고 짚었다.

기시다 총리는 2021년 10월 취임 이래 매년 봄·가을에 연 2회 열리는 예대제에 참석하지 않는 대신 ‘마사카키’라고 불리는 공물을 봉납해 왔다.

(서울=뉴스1)



  • 좋아요
    0
  • 슬퍼요
    0
  • 화나요
    0
  • 추천해요

댓글 0

지금 뜨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