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시다, 오늘 ‘비자금 스캔들’ 설명 윤리위 출석…日총리 최초

  • 뉴시스
  • 입력 2024년 2월 29일 10시 14분


코멘트

“현직 총리 참석 이례적 전개…기시다, 마지막 카드 내놨다”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는 29일 집권 자민당 파벌 ‘비자금 스캔들’ 설명 요구로 열리는 ‘정치윤리심사회(이하 정윤심)’에 출석할 예정이다. 일본 총리 최초 사례다.

29일 현지 공영 NHK,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 등에 따르면 기시다 총리는 이날 오후 열리는 중의원(하원) 정윤심에 출석할 예정이다.

현직 총리가 정윤심에 참석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날 기시다 총리 외에 자민당 파벌 니카이파의 다케다 료타(武田良太) 전 총무상이 참석한다. 기시다 총리는 오후 2시, 다케다 전 총무상은 오후 3시40분 출석한다.

자민당 파벌 정치자금 문제로 열리는 이번 정윤심은 3월1일까지 이틀 간 언론 공개 형태로 열린다.

내달 1일에는 자민당 최대파벌 아베파 핵심 5인방 중 4명이 출석할 예정이다. 시오노야 류(塩谷立) 전 문부과학상, 니시무라 야스토시(西村康稔) 전 경제산업상, 마쓰노 히로카즈(松野博一) 전 관방장관, 다카기 쓰요시(高木毅) 전 국회대책위원장 등이다.

비자금 의혹으로 파벌에 대한 비판 여론이 높아지며 아베파와 니카이파는 해산을 결정했다. 그러나 비자금 의혹에도 불구하고 아베파 내 핵심 의원들은 모두 입건을 피했다. 이에 비판 목소리는 내각과 자민당을 향하고 있다. 기시다 내각 지지율은 10%대까지 떨어지며 추락했다.

이번 정윤심에서 여당 측은 재발 방지와 관련 대처, 결의를 질문할 계획이다. 이에 기시다 총리는 정중히 설명하는 모습을 보여 국민의 신뢰 회복을 꾀할 생각이다.

야당 측은 기시다 총리에게 자민당 총재로서의 책임을 엄격하게 추궁할 태세다.

니혼TV는 기시다 총리의 이번 정윤심 출석 결정을 “이례적인 전개”라고 평가했다. 기시다 총리 주변에서는 기시다 총리가 “마지막 카드”를 내놓은 형태라는 견해가 나온다고 전했다.

지지통신은 “(기시다) 총리로서는 2024년도 예산안의 이번 주 내 중의원 통과를 위해 야당 협력을 이끌어내고 싶은 생각도 있는 듯 하다”며 “하지만 일정은 갑갑하고 미래는 불투명하다”고 분석했다.

정윤심은 ‘록히드 사건’으로 불리는 뇌물 스캔들로 1985년 국회법이 개정돼 설치됐다. 국회의원의 행위 규범을 위반하는 등의 경우 해당 의원의 출석을 요구해 정치적 책임을 심사한다.

정윤심이 개최돼 당사자가 출석하는 것은 2006년 이토 고스케(伊藤公介) 전 국토청 장관 이후 이번이 처음이다.

[서울=뉴시스]
  • 좋아요
    0
  • 슬퍼요
    0
  • 화나요
    0
  • 추천해요

댓글 0

지금 뜨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