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국제

“6월 평가전, 좋은 약 될 것”…박지성이 꼽은 ‘해법’ 2가지

입력 2022-12-05 21:19업데이트 2022-12-05 21:3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역습하는 손흥민. 뉴시스역습하는 손흥민. 뉴시스
박지성 SBS 해설위원은 브라질전의 열쇠로 조직력을 바탕으로 한 ‘협력 수비’와 포르투갈전에서 나온 ‘빠른 역습’을 꼽았다.

박 해설위원은 5일 방송한 SBS와 인터뷰에서 올 6월에 있었던 브라질과의 평가전이 좋은 약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당시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은 브라질에게 1-5로 패했다. 박 해설위원은 “(당시 한국 대표팀이) 빌드업을 해 나오는 과정에서 볼을 빼앗기고, 실점 장면이 시작됐다”며 “그때 경기 경험을 살려서 (실점 장면을 만들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박 해설위원은 수비 조직력을 잘 갖춰 협력 수비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브라질 선수들이) 1대 1 능력이 좋다”며 “수비 조직력을 잘 갖추고, 협력 수비를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서 (경기가) 많이 달라질 거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박 해설위원은 빠른 역습으로 상대 골문을 두드려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 선수가) 볼을 빼앗았을 때 얼마만큼 빠르게 역습을 하느냐(가 중요하다)”며 “(상대가) 수비로 전환하는 속도, 그 속도 차이에서 결국 우리가 찬스를 (만들 수 있다)”고 말했다.

손흥민이 쇄도하는 황희찬에게 패스하고 있다.손흥민이 쇄도하는 황희찬에게 패스하고 있다.
박 해설위원은 안정환 MBC 해설위원, 손흥민과 한국 역대 월드컵 최다 골 타이기록(3골)을 갖고 있다. 3개 대회 연속골 기록(2002년 한일 월드컵, 2006년 독일 월드컵, 2010년 남아공 월드컵)은 박 해설위원이 유일하다. 손흥민이 2014년 브라질 월드컵(1골), 2018년 러시아 월드컵(2골)에 이어 이번 대회에서도 골을 넣으면 박 해설위원과 마찬가지로 세 대회 연속 골 기록도 가질 수 있다.

박 해설위원은 손흥민이 자신의 월드컵 최다 골 기록을 깨주길 희망하며 “손흥민 선수가 골이 없다 보니까 골을 기대하게 되고 있다. (손흥민 선수가) 3개 대회 연속 골을 넣고, 아시아 최고 골 기록에 다가가는 모습을 보고 싶다”고 말했다. 박 해설위원은 그러면서 손흥민이 골을 넣으면 “런던 가서 밥을 사줄 것”이라고 말했다.





박 해설위원은 승부차기까지 가는 혈투를 예상했다. 박 해설위원은 “스코어를 예상한다면 저는 1대 1, 페널티킥까지 갈 거 같다”며 “승부차기에선 이겨야 한다. 이길 수 있을 거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 해설위원은 마지막으로 선수들을 향해 “월드컵이라는 큰 축제에서 최고의 팀을 만나 최고의 경기를 보여주고, 모두에게 만족스러운 월드컵이 됐으면 좋겠다”며 “마지막 경기까지 파이팅”이라고 응원했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