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국제

한국, 포르투갈과 1-1로 전반 종료…김영권 동점골

입력 2022-12-03 00:54업데이트 2022-12-03 01:0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2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3차전 대한민국과 포르투갈의 경기에서 대한민국 김영권이 동점골을 넣은 후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2022.12.3/뉴스12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3차전 대한민국과 포르투갈의 경기에서 대한민국 김영권이 동점골을 넣은 후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2022.12.3/뉴스1
한국이 포르투갈과의 월드컵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에서 1-1로 전반을 마쳤다.

한국은 3일 0시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H조 조별예선 마지막 경기에서 전반전 포르투갈과 한 골씩을 주고 받았다.

선제골은 전반 5분 포르투갈 선수의 발끝에서 나왔다. 히카르두 오르타가 디오고 달롯의 패스를 받아 오른발 슛으로 골망을 갈랐다.

전반 16분 한국에게 아쉬운 장면이 나왔다. 코너킥 상황에서 조규성의 머리에 맞고 흐른 공을 김진수가 밀어 넣어 골망을 흔들었지만 오프사이드가 선언됐다.

한국의 동점골은 전반 27분 나왔다. 코너킥 상황에서 이강인이 올린 크로스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의 등에 맞고 흘렀고, 김영권이 왼발로 마무리했다.

후반 41분 손흥민의 대회 첫 유효 슈팅이 나왔다. 손흥민은 회심의 왼발 슈팅을 날렸지만 골키퍼의 정면으로 향했다.





후반 44분에는 김승규의 슈퍼 세이브가 나왔다. 김승규는 선제골을 넣은 히카르두 오르타의 슛을 막았다.

한국이 16강에 진출하려면 이날 포르투갈전에서 승리해 승점 3점을 챙기고 우루과이-가나전 결과를 따져봐야 한다. 전반전이 끝난 현재 우루과이가 가나에게 2-0으로 앞선 상황이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