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국제

음바페 벌써 3골, 득점 선두…‘골든부트’ 주인은?

입력 2022-12-02 17:44업데이트 2022-12-02 17:5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26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스타디움974에서 열린 2022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D조 2차전 프랑스와 덴마크의 경기에서 프랑스 음바페가 역전골을 성공시키고 있다. 2022.11.27/뉴스126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스타디움974에서 열린 2022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D조 2차전 프랑스와 덴마크의 경기에서 프랑스 음바페가 역전골을 성공시키고 있다. 2022.11.27/뉴스1
2022년 카타르 월드컵이 조별 예산 막바지로 치닫고 있는 가운데, 프랑스의 킬리안 음바페가 3골을 넣어 득점 선두를 달리고 있다. 한국의 조규성도 2골로 공동 2위에 올라와 있다.

현재까지는 음바페가 최다 득점자에게 주어지는 ‘골든 부트’를 수상할 가능성이 가장 크다.

골든 부트는 국제축구연맹(FIFA)의 공식 후원사인 아디다스가 1982년 12회 스페인 월드컵 때부터 시상하기 시작했다. 원래는 ‘골든 슈’(Golden Shoe)였으나 ‘골든 부트’(Golden boot)로 명칭이 변경됐다.

지난 2018년 러시아 월드컵에서는 현재 영국 대표팀의 주장 해리 케인이 6골을 터트려 골든 부트를 수상했다.

29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아흐메드 빈 알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B조 3차전 잉글랜드와 웨일스의 경기에서 잉글랜드 해리 케인이 상대문전을 향해 슛을 시도한뒤 손을 들어보이고 있다. 2022.11.30/뉴스129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아흐메드 빈 알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B조 3차전 잉글랜드와 웨일스의 경기에서 잉글랜드 해리 케인이 상대문전을 향해 슛을 시도한뒤 손을 들어보이고 있다. 2022.11.30/뉴스1
1일(현지시간) 현재 득점 순위는 프랑스의 음바페가 3골로 1위다. 그 뒤를 영국의 마커스 래시포드, 네덜란드의 코디 각포, 포르투갈의 브루노 페르난데스, 스페인의 발라로 모라타, 아르헨티나의 리오넬 메시, 브라질의 히샬리송, 한국의 조규성 등이 각각 2골을 얻어 공동 2위를 달리고 있다.

로이터는 이중 음바페가 1위를 할 가능성이 가장 크다고 전망했다. 그는 올해 23세로 원기 왕성한 나이이고, 프랑스가 우승 후보 중 하나여서 많은 경기에 출전할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이외에 영국의 스트라이커 래시포드와 네덜란드의 각포, 아르헨티나의 메시, 포르투갈의 페르난데스도 강력한 골든 부트 후보라고 로이터는 전망했다.

한편 골든 부트는 골이 동률일 경우, 어시스트를 많이한 선수가 골든 부트를 수상한다. 이 마저도 같을 경우, 적은 시간을 뛴 선수가 수상자로 결정된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