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국제

분위기 바꾼 이강인, 날아오른 조규성… 대반전은 없었다

입력 2022-11-29 03:00업데이트 2022-11-29 03:1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WORLD CUP Qatar2022]
가나에 2대3 아쉬운 패배
교체 투입된 막내의 활약 한국 축구 대표팀 막내 이강인이 28일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가나와의 경기 후반에 왼발 슛을 날리고 있다. 이강인은 이날 후반 13분 1-2로 따라붙는 조규성의 
헤딩 골에 도움을 기록했다. 한국은 2-3으로 패했다. 알라이얀=뉴스1교체 투입된 막내의 활약 한국 축구 대표팀 막내 이강인이 28일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가나와의 경기 후반에 왼발 슛을 날리고 있다. 이강인은 이날 후반 13분 1-2로 따라붙는 조규성의 헤딩 골에 도움을 기록했다. 한국은 2-3으로 패했다. 알라이얀=뉴스1
2-2이던 후반 23분 가나의 수비수 기디언 멘사가 왼쪽을 파고들며 반대쪽으로 땅볼 크로스를 찔렀다. 이를 골지역 정면에 있던 이냐키 윌리엄스가 차 넣으려다 헛발질한 것을 페널티지역 오른쪽에 있던 모하메드 쿠두스가 왼발로 차 골네트를 갈랐다. 추가시간까지 106분간의 혈투는 이 한 방으로 갈렸다.

한국이 28일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월드컵 H조 2차전에서 아프리카의 복병 가나에 2-3으로 아쉽게 졌다.

한국은 경기 초반 한때 57%의 점유율을 보이며 전반 18분까지 7개의 코너킥을 얻어낼 정도로 파상 공세를 퍼부었지만 골을 잡아내지 못하고 먼저 2골을 내주면서 힘든 경기를 펼쳤다.

전반 24분 가나의 공격수 조르당 아유가 페널티지역 왼쪽 외곽에서 찬 프리킥을 한국 수비수 김민재가 머리로 제대로 걷어내지 못하자 공격에 가담한 수비수 모하메드 살리수가 차 넣었다. 앤서니 테일러 주심은 비디오 판독(VAR)을 통해 골을 인정했다. 이 골로 분위기는 가나로 넘어갔다. 가나는 전반 34분 추가골을 넣으며 반격에 나선 한국의 기세를 꺾었다. 조르당 아유가 아크서클 왼쪽 외곽에서 오른발로 볼을 띄워줬고 볼을 골지역 중앙에 있던 쿠두스가 머리로 살짝 뒤로 받아 넣었다. 8년 전 한국과의 평가전에서 해트트릭(3골)을 기록했던 공격수 조르당 아유는 이날 2도움으로 다시 한번 한국을 울렸다. 조르당 아유는 브라질 월드컵을 앞둔 2014년 6월 한국과의 평가전에서 가나의 4-0 승리를 이끌었다. 쿠두스는 이날 2골로 가나의 첫 승을 주도했다.

한국 선수들의 투혼은 빛났다. 황의조 대신 선발 출전한 조규성은 2골을 잡아내며 활약했다. 후반 13분, 1분 전 권창훈 대신 교체 투입된 이강인이 페널티지역 왼쪽 외곽에서 왼발로 찬 볼을 조규성이 골지역 정면을 파고들며 머리로 골네트를 갈랐다. 조규성은 3분 뒤 다시 추가골을 터뜨렸다. 왼쪽 외곽을 파고들던 김진수가 골라인 근처에서 절묘하게 띄워준 크로스를 역시 골지역 정면에서 가나 수비수 멘사의 집중 수비를 뚫고 머리로 받아 넣었다. 조규성은 월드컵 한 경기에서 헤딩으로 2골을 넣은 최초의 아시아 선수가 됐다.

한국은 후반 막판까지 파상공세를 퍼부었지만 상대 골키퍼의 선방에 걸리는 등 더 이상의 골을 터뜨리진 못했다. 한국은 추가시간에만 슈팅 6개 등 후반에만 14개의 슈팅을 날렸다. 파울루 벤투 한국 감독은 경기가 끝난 뒤 레드카드를 받았다. 권경원이 찬 볼이 상대 선수를 맞고 골라인을 넘어 코너킥 상황이었지만 종료 휘슬을 분 것에 항의하자 주심 앤서니 테일러가 레드카드를 꺼낸 것이다. 테일러 심판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에서 경기당 0.18장의 레드카드를 내밀어 전체 심판 중 세 번째로 많다.





이강인의 활약은 빛났다. 조규성의 첫 골을 도운 이강인은 가나에 세 번째 골을 내준 후반 30분 아크서클 오른쪽 외곽에서 얻은 프리킥을 절묘하게 감아 찼다. 가나 골키퍼 로런스 아티지기가 다이빙해 쳐내지 않았으면 골이 될 수 있는 킥이었다.

한국은 우루과이와의 1차전 때 오른쪽 장딴지 부상을 입은 ‘괴물 수비수’ 김민재가 우려를 털고 출전하는 등 분위기는 나쁘지 않았다. 우루과이전에서 마스크를 쓰고 투혼을 발휘했던 ‘안와골절’ 손흥민도 왼쪽 공격수로 출전해 활약했지만 골 기회를 잡진 못했다. 후반 18분 황인범이 상대와 볼 경합 중에 오른쪽 머리에 피가 흐르는 부상을 당해 붕대를 두르고 뛰는 ‘투혼’을 보여줬지만 패배로 빛이 바랬다.



알라이얀=김동욱 기자 creating@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