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국제

“방금 사람을 죽였어”…범행 후 인스타그램에 영상 남긴 10대 살인범

입력 2022-11-28 10:54업데이트 2022-11-28 10:5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펜실베이니아의 16세 소년이 살인을 저지른 후 인스타그램 메시지를 통해 시신 처리를 도와달라는 내용의 영상을 친구에게 보냈다가 결국 친구의 신고로 인해 경찰에 체포됐다.

미국 ABC뉴스 등이 27일(현지시간) 보도한 바에 따르면 펜실베이니아 벤살렘 경찰서는 25일 오후 “살인사건이 일어난 것 같다”라는 전화를 받았다. 제보자는 자신의 친구 조슈아 쿠퍼가 인스타그램 메시지를 통해 “조금 전 누군가를 죽였다. 시신을 처리하는 것을 도와달라”라는 영상 메시지를 보냈다고 증언했다. 제보자에 의하면 조슈아는 영상에서 피범벅이 된 피해자의 팔과 다리를 보여주기도 했다.

경찰은 제보자가 알려준 주소로 즉각 출동했다. 경찰이 도착하자 조슈아는 즉시 도주했으나 1.6㎞가량을 도망친 끝에 인근 숲에서 붙잡혔다. 벤살렘 경찰서 측은 10대 소녀가 화장실 바닥에서 총상을 입고 사망한 채였으며, 현장을 은폐하기 위한 조치가 취해진 흔적들도 발견했다고 밝혔다.

조슈아는 총기 소지 및 증거 훼손 혐의로 기소됐다. 만 16세인 조슈아는 성인과 동등한 형량을 받게 된다. 조슈아는 경찰 진술에서 총격이 단순한 사고였다고 주장했다. 조슈아는 이후 사건 당일 아침에 아버지의 총기 보관함을 열고 권총을 꺼냈으며, 사망한 피해자가 넷플릭스를 보다가 갑자기 혼자서 화장실을 사용하러 갔다고 증언했다. 이후 조슈아의 어머니는 조슈아가 추가 진술을 하지 못하게 제지했다.

피해자의 신원과 조슈아의 자세한 범행 동기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ABC와의 인터뷰에 응한 한 지역 주민은 “상한 감정을 주체하지 못해 인생을 좌지우지할 결정적인 실수를 한 것으로 보인다. 정말 슬픈 일이다”라고 말했다.

조슈아는 현재 펜실베이니아 에디슨 소년원에 수감 중이며, 12월 7일 기소가 진행될 예정이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