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국제

이란 “볼턴 살해 주장은 ‘허구’…미국의 ‘이란 혐오’ 정책 일환”

입력 2022-08-12 08:18업데이트 2022-08-12 08:1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24일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강경화 장관과 면담을 위해 이동 하고 있다. 2019.7.24/뉴스1
이란이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을 살해하려 했다는 미국의 주장을 허구라고 일축했다.

11일(현지시간) AFP통신에 따르면 나세르 칸아니 외무부 대변인은 성명에서 “미국은 ‘이란 혐오’ 정책의 일환으로 타당한 증거와 적법한 절차 없이 이란에 대한 터무니없는 혐의를 주장해왔다”고 밝혔다.

전날 미국 법무부는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과 마이크 폼페이오 전 국무장관에 대한 암살 교사 혐의로 혁명수비대 소속 샤흐람 푸르사파를 기소했다고 발표했다.

이란 혁명수비대 소속 샤흐람 푸르사파(45)가 볼턴 전 보좌관을 살해하기 위해 미국 내 개인에게 30만 달러를 지불하겠다고 제안했다.

법무부는 이 계획을 2020년 1월 미국이 이란 군부 실세 가셈 솔레이마니 사령관을 살해한데 대한 보복 가능성의 일환으로 보고 있다.

솔레이마니는 이란 혁명수비대의 수장이었다. 그는 2020년 1월7일 바그다드 공항에 착륙한 직후 미군으로부터 드론 공격을 받았다. 이란이 복수를 하겠다고 공언한 후, 솔레이마니 암살 당시 국무장관이었던 마이크 폼페이오 등 미국 관리들에 대한 경비가 강화되기도 했다.

이 같은 주장은 8일 종료된 오스트리아 빈에서 진행된 이란 핵합의 복원 회담 당시에 제기됐다. 이란은 몇 달간 포괄적공동행동계획(JCPOA)을 보류하면서 미국이 이슬람 혁명수비대를 테러 지원국으로 지정한 것을 철회하라고 요구해왔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이란이 완전히 핵합의를 준수하는 상태로 복귀하는 대가로 제재 완화를 제시해왔다.

오스트리아 빈에서의 이란 핵협상을 중재하면서 유럽연합(EU)은 최근 미국과 이란이 검토를 외해 ‘최종합의 초안’을 제출했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베단트 파텔 미 국무부 대변인은 10일 오후 핵 합의 초안에 대한 이란의 반응을 기다리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기자들과 만나 “우리와 유럽연합은 JCPOA의 완전한 이행으로 상호 복귀하기 위해 빈에서 협상한 협정을 즉시 체결하고 이행할 준비가 돼 있다는 것을 꽤 분명히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란은 JCPOA를 넘어서는 추가 요구를 철회할 필요가 있다”며 “결국 선택은 그들의 몫”이라고 강조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