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국제

무장 상태로 FBI 침입 시도한 남성, 경찰과 총격전 끝에 숨져

입력 2022-08-12 08:11업데이트 2022-08-12 08:1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총기를 소지한 채 미 연방수사국(FBI) 건물에 침입하려던 용의자가 당국과의 대치 끝에 숨졌다.

11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미국 오하이오 주립 고속도로 순찰대는 이날 신시내티에 있는 FBI 건물에 침입하려 한 남성과 총격전을 벌이다 이 남성이 사망했다고 밝혔다.

나단 데니스 중위는 “용의자와 협상이 실패한 뒤 용의자를 구금하려 했으나, 용의자가 당국 요원들에게 총을 겨눴고 총격전이 이어지다 용의자가 총에 맞았다”고 말했다.

당국은 이날 오전 9시15분께 회색 셔츠와 방탄복을 입고 무장한 남성이 FBI에 건물에 들어오려다 실패했고, 도주했다고 설명했다. 오하이오주 경찰관은 71번 주간 고속도로를 따라 북쪽으로 향하는 휴게소에서 용의자의 차량을 발견, 차를 추적하는 동안 총격이 이어졌다고 덧붙였다.

데니스 중위는 “현장에 있던 경찰관과 용의자 간 총성이 이어졌고, 경찰관 중 다친 사람은 없다”고 밝혔다.

이날 당국과 용의자 간 교착 상태가 이어지며 신시내티 지역 여러 고속도로가 폐쇄되기도 했다.

용의자의 신원 및 범행 동기 등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이번 사건에 대해 크리스토퍼 레이 FBI 국장은 “FBI의 청렴성에 대한 근거 없는 공격은 법치에 대한 존중을 약화시킨다”며 “다른 사람들을 보호하기 위해 많은 것을 희생하는 FBI 관계자들에게 중대한 해를 끼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FBI는 백악관 기밀 문서를 불법 반출한 혐의를 받는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플로리다 마러라고 리조트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했다.

이를 두고 공화당원들은 ‘정치적 수사’라고 비판하는 한편, 친(親)트럼프 성향의 온라인 포럼에서는 메릭 갈랜드 법무장관 및 FBI에 대한 공격을 암시하기도 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