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국제

프랑스, 전력공사 전면 국유화 추진…“에너지 주권 위해”

입력 2022-07-07 11:23업데이트 2022-07-07 11:2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프랑스 정부가 우크라이나 전쟁발 에너지 위기 타파를 위해 프랑스전력공사(EDF)를 완전히 국유화하기로 결정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엘리자베트 보른 프랑스 총리는 7일(현지시간) 하원 연설에서 EDF의 정부 지분을 현행 84%에서 100%로 높이겠다고 밝혔다.

보른 총리는 “우리는 (우크라이나) 전쟁과 다가오는 거대한 도전 앞에서 우리의 (에너지) 주권을 보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프랑스는 독일 등과 비교했을 때 러시아산 에너지에 대한 의존도는 낮은 편이다. 하지만 6월 중순 독일을 경유하는 러시아산 가스 공급이 끊긴 영향으로 올 겨울 전력 수급에 차질을 겪을 가능성이 크다.

외신들은 EDF의 완전 국유화가 에너지 안보를 위한 움직임의 일환이라고 해석했다.

보른 총리의 발표 후 EDF 주가가 14.5% 급등했다. 프랑스 경제지 레제코에 따르면, 정부가 아직 소유하지 않은 16%의 지분을 사들이기 위해선 약 50억유로(6조6567억원)이 필요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원자력 발전의 비중이 약 70%(2019년 기준)를 차지하는 프랑스에서 EDF는 원전 운용에 핵심적인 기관이다.

하지만 프랑스 정부가 국민들의 생활비 부담을 줄이기 위해 전기 가격을 할인하면서 큰 재정적 타격을 입었다. 로이터는 EDF의 올해 부채가 40% 증가해 610유로에 이를 것으로 예상했다.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은 2050년까지 원자로를 새로 6기 만들겠다고 발표했지만, 여기엔 500억유로 이상이 들어가기 때문에 사업비를 마련할 수 없게 될 우려도 있다.

프랑스 집권 여당이 의회에서 절대 다수를 잃은 것도 상황을 복잡하게 만들었다. 분석가들은 EDF를 상장 폐지하는 것이 전면 국유화를 위한 지름길이라고 보고 있지만, 어떤 법안이 마련되더라도 의회를 통과하지 못할 위험이 있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