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국제

호주 총리 “우크라 침공은 ‘전략적 실패’…中, 교훈 얻어야”

입력 2022-06-28 14:07업데이트 2022-06-28 14:0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 News1
앤서니 앨버니지 호주 총리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을 ‘전략적 실패’로 묘사하며 중국에 대만을 무력 지배하지 말라는 우회적인 메시지를 보냈다.

28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앨버니지 총리는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스페인 마드리드로 가는 중 진행된 AFR과의 인터뷰에서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은 NATO 회원국이든 호주와 같은 비회원국이든 민주주의 국가를 하나로 모았다”고 말했다.

이는 앞서 옌스 스톨텐베르그 나토 사무총장이 우크라이나 침공을 ‘전략적 실패’라고 언급한 것과 일맥상통한다. 러시아는 소련 붕괴 이후 지속해서 영향력을 확대해온 나토가 동진하는 것을 막기 위해 전쟁을 감수했지만, 개전 이후 핀란드와 스웨덴이 나토에 가입하겠다고 선언해 사실상 나토 회원국만 늘린 모양새가 됐기 때문이다.

특히 중국 정부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에서 어떤 교훈을 얻어야 하는지 묻는 말에 앨버니지 총리는 “전쟁은 주권 국가에 강제로 변화를 가하려는 시도를 보여줬다”고 답했다.

중국은 ‘하나의 중국’ 원칙을 내세우면서 대만에 대한 무력시위를 강화하고 있다. 이번 달 들어서만 대만 방공식별구역(ADIZ)에 군용기를 4번 진입시켰고, 대만해협이 중국의 배타적 경제수역(EEZ)이라고 주장하며 미 군함의 통과를 견제하고 있다.

세 번째 임기 연장을 노리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에게 ‘대만 통일’은 중요한 명분인 만큼, 시 주석이 호시탐탐 대만을 무력으로 통일할 가능성도 커졌다.

대만 정부는 중국의 공격이 임박한 징후는 없다는 입장이지만, 우크라이나 전쟁 발발 이후 중국에 대한 경계태세를 강화하고 있다.

한편 NATO는 오는 29~30일 마드리드에서 정상회의를 개최한다. 회의에는 30개 회원국뿐만 아니라 전략적 동맹을 함께하는 아·태 지역 4개국(한국·일본·호주·뉴질랜드)도 초청됐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