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국제

日 방위성 “중·러 폭격기 일본 주변 상공 공동 비행”

입력 2022-05-24 23:40업데이트 2022-05-24 23:4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중국군과 러시아군의 폭격기가 24일 일본 방공식별구역(JADIZ·자디즈) 상공을 비행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일본 방위성이 밝혔다.

24일 방위성은 중국과 러시아군 폭격기가 이날 일본 도쿄에서 열린 쿼드(Quad) 정상회의를 겨냥한 무력시위를 벌었다며 외교 경로를 통해 이들 국가에 우려를 표명했다고 NHK가 보도했다.

기시 노부오(岸信夫) 일본 방위상은 “퀴드 정상회의 기간 진행된 중국국과 러시아군의 군사 훈련은 개최국인 일본에 대한 시위 성격이 강하며 과거보다 더 도발적이다”라고 말했다.

기시 방위상은 “일본은 외교 채널을 통해 중국과 러시아에 우려를 전달했다”며 “중국은 국제 공동체의 평화와 안보를 유지하는 데 책임 있는 역할을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방위성에 따르면 중국군과 러시아군의 폭격기는 이날 오전부터 오후에 결쳐 일본해(동해)와 동중국해, 태평양 상공을 장거리 비행했다.

이번 비행에는 중국 군용기 4대와 정보수집기 등 러시아 군용기 2대가 동원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일본 항공자위대 전투기가 긴급 발진해 경계와 감시를 펼쳤으며 중국군과 러시아군 군용기의 일본 영공 침해는 없었다고 방위성은 밝혔다.

방공 식별 구역(ADIZ·Air Defense Identification Zone)이란 자국 영공으로 접근하는 군용 항공기를 조기에 식별하고 위치를 확인·통제하는 지상·해상의 일정 공역이다.

방위성은 중국과 러시아 군용기가 자디즈 상공을 공동 비행한 것은 지난 11월 이후 4번째로 방위성은 이에 대한 경계를 강화하고 있다고 NHK는 전했다.

중국과 러시아 폭격기들은 한국 방공식별구역(KADIZ·카디즈)에도 무단 진입했다.

합참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56분께 중국 군용기(H-6 폭격기) 2대가 이어도 서북방 126㎞에서 카디즈 진입 후 동해상으로 이동해 오전 9시33분께 카디즈 북쪽으로 이탈했다.

오후 3시40분께 이어도 동남쪽 267㎞ 카디즈 외곽에서 중국과 러시아 군용기 6대(중국 4대, 러시아 2대)가 다시 포착됐다.

군용기들은 카디즈 외곽을 따라 북상하며 오후 3시57분께 이탈했다. 중국 군용기 4대는 분리돼 이탈했고 러시아 군용기 2대는 카디즈 외곽으로 지속 북상했다.

우리군은 이들 군용기가 카디즈에 진입하기 전부터 공군 전투기를 투입해 우발 상황을 대비한 전술 조치를 했다고 밝혔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