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국제

러시아 “세계 식량 위기는 서방의 제재 때문…우리 탓 아냐”

입력 2022-05-23 22:17업데이트 2022-05-23 22:1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러시아 크렘린(대통령궁)은 23일(현지시간) 세계 식량 위기는 러시아가 아니라 서방 제재 탓이라고 주장했다.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 대변인은 이날 “러시아는 항상 신뢰할 수 있는 곡물 수출국”이라며 “문제의 근원은 우리가 아니다. 세계적 굶주림을 초래한 문제의 근원은 우리에게 제재를 가한 이들과 그 제재들”이라고 말했다고 텔레그레프 등이 전했다.

페스코프 대변인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세계가 기근으로 이어질 수 있는 식량 위기에 직면했다는 유엔의 평가에 동의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식량 위기는 서방이 러시아에 현대사에서 가장 극심한 제재를 부과함으로써 촉발됐다고 강조했다.

미국 등 서방은 우크라이나 사태와 관련해 러시아를 응징하기 위해 각종 대러 경제 제재를 부과하고 있다.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모두 밀, 옥수수 등 식량의 주요 수출국이다. 올해 2월 시작된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이 장기화되면서 전 세계적으로 식량 수급 우려가 높다.

러시아는 우크라이나 공격을 진행하면서 우크라이나의 해운 수출입이 이뤄지는 남부의 주요 항구를 봉쇄한 상태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