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국제

바이든 “대만 침공시 군사 개입” 발언에 中 “타협 없다” 강력 반발

입력 2022-05-23 18:12업데이트 2022-05-23 18:1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일본을 방문중인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3일 중국의 대만 침공시 대만 방어를 위해 군사 개입을 할 수 있다고 한 것에 대해 중국이 “대만은 중국 영토의 나눌 수 없는 일부”라며 강력하게 반발했다.

왕원빈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대만 문제는 전적으로 중국 내정에 속한다”며 “외부의 간섭을 용인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이어 “주권과 영토라는 중국의 핵심 이익에 관한 문제에서 중국은 타협하거나 양보할 여지가 없다”고 말했다.

왕 대변인은 “누구도 국가 주권과 영토 보전을 수호하는 데 있어 중국 인민의 확고한 결의, 굳건한 의지, 강한 능력을 과소평가해선 안된다”고 덧붙였다.

앞서 바이든 대통령은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의 정상회담 후 공동 기자회견에서 중국이 대만을 강제로 장악하려는 시도에 대해 미국이 군사적으로 개입할 것이냐는 질문에 “그렇다”라며 “그것은 우리가 한 약속”이라고 답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우리는 하나의 중국 정책에 동의했고 그것에 서명했다”면서 “그러나 대만을 무력으로 빼앗을 수 있다는 생각은 적절하지 않다”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의 발언 직후, 백악관은 곧바로 성명을 내고 미국의 대만 정책은 “바뀌지 않았다”고 밝혔다. 미국은 그간 양안의 무력 충돌시 미국의 입장에 대해 ‘전략적 모호성’을 유지해왔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