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국제

바이든, 한일 순방뒤 시진핑과 회담도 추진

입력 2022-05-21 03:00업데이트 2022-05-21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오늘 한미정상회담]
美 “양 정상, 수주내 대화할수도”… 북핵-대만문제 놓고 신경전 예상
中, IPEF 맞서 브릭스 확대 추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중국 견제를 위한 인도태평양 전략을 본격화하는 한일 순방 이후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사진)과 미중 정상회담을 추진한다. 바이든 대통령 취임 후 5번째가 될 이번 회담에서 중국을 세계 공급망에서 배제하기 위한 인도태평양 경제프레임워크(IPEF)와 북핵, 대만 등 핵심 현안을 두고 치열한 신경전이 예상된다.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19일(현지 시간) “바이든 대통령이 시 주석과 몇 주 안에 통화를 갖는다고 해도 놀랍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설리번 보좌관은 전날 양제츠 중국 공산당 정치국 위원 겸 중앙외사공작위원회 판공실 주임과의 전화에서 미중 정상회담 일정을 조율한 것으로 보인다.

바이든 대통령과 시 주석의 통화가 이뤄지면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을 둘러싸고 3월 팽팽한 신경전을 벌인 뒤 첫 회담이 된다. 이번 회담에선 IPEF 출범 등 미국의 중국 견제 정책이 최대 이슈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시 주석은 중국을 공급망에서 배제하려는 시도는 성공하지 못할 것이라고 강하게 반발할 것으로 예상된다. 양 위원은 설리번 보좌관과의 통화에서 “파벌을 끌어들여 분열과 대항을 하려는 어떤 시도도 실현될 수 없다”고 경고한 바 있다.

북핵과 대만 문제도 핵심 이슈다. 설리번 보좌관은 “북한의 도발에 대해 단호히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중국에 매우 직접적으로 전달했다”며 “중국은 북한의 도발 가능성을 줄이기 위해 모든 방법을 동원하는 것을 숙고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대만 문제에 대해선 “중국이 대만 문제에서 긴장을 고조시키고 있다”고 경고 메시지를 보냈다.

미국이 IPEF와 미국, 일본, 호주, 인도가 참여한 쿼드(Quad), 미국, 영국, 호주가 참여한 오커스(AUKUS) 등을 중심으로 중국 견제 확대에 나서자 중국은 브릭스(BRICS) 확대로 맞불을 놓았다. 브릭스는 중국과 러시아, 인도, 브라질, 남아프리카공화국이 참여한 경제협력체다.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은 브릭스 외교장관 회담에서 “‘브릭스 플러스’ 모델을 활용해 더 많은 범위와 더 넓은 영역에서 협력을 전개하는 것을 검토해야 한다”며 “신흥시장국과 개발도상국의 협력을 강화해 세계 평화와 발전에 더 큰 공헌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워싱턴=문병기 특파원 weappo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