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국제

美, 올가을 ‘코로나19+독감’ 백신 동시 접종 검토

입력 2022-05-19 15:10업데이트 2022-05-19 15:1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미국에서 코로나19 하루 신규 확진자가 10만 명을 넘기면서 재확산 하고 있다. 보건당국은 코로나19·독감 백신 접종 병행 계획 검토에 나섰다.

뉴욕타임스(NYT)는 18일(현지시간) 미국이 올가을 코로나19 백신과 인플루엔자(독감) 백신을 동시에 접종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외신에 따르면 보건당국과 과학자들이 겨울철 코로나19, 독감 동시 유행에 대비해 미국인이 가을에 2가지의 백신을 한 번에 접종하는 방안을 논의 중이다.

동시접종의 대상자와 백신 용량 등 구체적인 사항은 다음달 미 식품의약국(FDA) 과학자문단 회의와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서 결정될 예정이다.

피터 마크스 FDA 생물의약품평가연구센터 소장은 “매년 코로나19 백신과 독감 백신을 쌍으로 접종하게 하는 것은 미국인에게 백신 접종을 설득함에 있어서 가장 간단한 방법”이라고 말했다.

이 계획은 매년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받을 수도 있다는 것을 시사한다. 앞서 CNN은 FDA 고위 관리를 인용해 향후 코로나19 백신을 매년 개량해야 하며 독감 예방접종과 함께 매년 코로나19 예방접종을 당연히 받아야 하는 새로운 일상으로 나아가고 있다고 보도한 바 있다.

하지만 일부 전문가들은 이번 동시접종의 효용성에 대해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고 NYT는 전했다.

CDC 자문위원인 매튜 데일리 카이저 퍼머넌트 콜로라도 보건연구소 박사는 “적은 효용을 위해 추가접종을 검토하는 것은 우리가 효과적인 백신 프로그램을 가지고 있지 않다는 인상을 심어줄 수 있다”고 지적했다.

뉴욕 마운트 시나이 의과대학의 플로리안 크래머 연구원은 “독감 백신을 한해만 접종한 사람이 2년 연속 접종한 사람보다 더 강한 면역력을 키운다”면서 반복적인 접종이 오히려 백신 효과를 약화할 수도 있다고 언급했다.

화이자와 모더나 등 제약업체는 전세계에서 지배종이 된 오미크론 변이에 대응하기 위해 기존 코로나19 백신을 업그레이드하고 있다.

아직 신제품이 나오지는 않았지만, 당국이 계획하는 가을 동시접종에는 새 제품이 쓰일 가능성이 있다.

NYT에 따르면 전날 기준 하루 평균 신규 코로나19 확진자는 10만732명으로 지난 2월 20일 이후 약 3개월 만에 처음으로 10만명을 넘겼다. 이는 2주 전과 비교하면 61% 증가하고, 4월 초와 견주면 3배로 늘어난 수치다.

아시시 자 백악관 코로나19 대응 조정관은 이날 브리핑에서 “미국인의 32%가 코로나19 감염 위험 수준이 중간 또는 높음인 지역에서 살게 됐다”며 “실내 공공장소에서 마스크를 쓰는 것을 권장한다”고 밝혔다. 이어 백신과 치료제 구입을 위한 코로나19 예산 승인을 의회에 촉구했다.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은 이날 올가을 이후 코로나19 확산에 대비해 모든 연령대를 대상으로 추가 백신 접종이 필요할 것으로 전망했다.

파우치 소장은 NHK과의 인터뷰에서 이렇게 전한 뒤 “현재 어떤 백신이 추가 접종에 효과가 있는지 임상연구를 진행중”이라고 덧붙였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