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국제

이란 외무장관 “핵합의 복원 협상 합의 가까워졌다”

입력 2022-04-04 00:31업데이트 2022-04-04 00:3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호세인 아미르압둘라히안 이란 외무장관은 3일(현지시간) 이란 핵합의(JCPOA·포괄적 공동행동계획) 복원 협상 합의에 가까워졌다는 입장을 밝혔다.

AFP통신에 따르면 이란 외무부는 이날 성명을 통해 아미르압둘라히안 외무장관이 이날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과의 통화에서 “우리는 협상에서 거의 합의에 가까워졌다”고 밝혔다.

그는 “우리는 유럽연합(EU) 수석 협상단을 통해 나머지 문제에 대해 우리의 제안을 미국 측에 넘겼으며, 이제 공은 미국 코트에 있다”고 말했다.

구테흐스 사무총장은 빈 회담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양측이 가능한 빨리 합의에 도달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핵합의는 이란과 미국·영국·프랑스·중국·러시아 등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5개 상임이사국 및 독일이 2015년 체결했다. 이란이 핵 활동을 제한하는 대신 국제사회가 이란에 대한 경제 제재를 완화하는 것이 주요 내용이다.

그러나 2018년 미국의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이란 핵합의에서 일방적으로 탈퇴한 뒤 이란에 대한 제재를 복원했다. 이란도 이에 맞서 핵 개발을 가속화하면서 긴장이 고조됐다. 이란은 국제원자력기구(IAEA)의 사찰을 제한하고 우라늄 농축 농도를 60%까지 높였다.

이란과 영국 등은 지난해 4월부터 오스트리아 빈에서 핵합의 복원을 위한 협상을 계속해왔다.

미국은 간접적으로 협상에 참여해왔다. 미국 국무부는 지난달 16일 “우리는 가능한 합의에 근접했다. 아직 도달하지 못했다”면서도 “나머지 문제들을 해결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