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국제

지진 난 듯 도로 폭삭… 차량 5대 빨려 들어가

입력 2022-01-28 14:36업데이트 2022-01-28 14:3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배수로가 터지면서 도로가 무너져 내려 승용차 5대가 땅속으로 빨려들어갔다.

지난 25일(현지시간) 말레이시아 셀랑고르주 세리 켐방간에서 촬영된 유튜브 영상을 보면 사고는 마치 다이너마이트가 연쇄 폭발한 것처럼 눈 깜짝 할 사이에 벌어졌다.

현지에 폭우가 쏟아진 후 배수관이 압력을 못 이기고 터지는 바람에 사고가 발생했다. 물이 콸콸 쏟아져 나오면서 지반이 약화돼 차량들이 주차돼 있던 도로가 폭삭 꺼진 것이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지역주민들에 따르면 붕괴 직전 도로에 금이 간 것을 보고 차량 10대는 안전한 곳으로 옮겨 주차했지만 나머지 5대는 도로가 무너지며 깊이 16피트(약 4.8m)바닥으로 떨어졌다.

영상을 보면 한 사람이 황급히 달려가 승용차를 후진해 위험지역에서 빠져나온다. 그리고 얼마 지나지 않아 지진이 일어난 듯 땅이 푹 꺼지고 목격자는 비명 소리와 함께 “오 마이 갓”을 연발한다. 놀라 달려온 사람들이 추가 붕괴를 우려해 서둘러 도로에서 더 떨어진 곳으로 차를 옮긴다.

영상을 찍은 누룰 아인 주바이다는 “눈앞에서 이런 일이 벌어지다니 믿어지지 않는다”며 “아무도 다치지 않은 건 기적이다. 이런 일이 다시 벌어져선 안 될 것”이라고 말했다.

당국은 안전을 위해 사고 현장 인근 레스타리 페르다나 상업지역에 대피령을 내렸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