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국제

美연준 “곧 기준금리 올리는 것 적절”…3월 인상 공식화

입력 2022-01-27 14:45업데이트 2022-01-27 14:4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제롬 파월 미국 연준 의장. 뉴시스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3월 기준금리 인상을 사실상 공식화했다. 연준이 이 때 금리인상을 단행하면 2020년 3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2년 만에 ‘제로 금리’에서 벗어나게 된다.

연준은 26일(현지 시간)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를 열고 성명을 통해 “인플레이션이 2%를 웃돌고 노동시장이 강력한 상황에서 연방기금 금리의 목표 범위를 올리는 것이 곧 적절해질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구체적인 인상 시기를 특정하진 않았지만 시장에서는 연준이 다음 FOMC 회의인 올 3월 금리를 올리겠다는 뜻으로 받아들였다.

특히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노동시장을 위협하지 않고도 금리를 올릴 수 있는 여지가 크다고 생각한다”면서 금리 인상이 한두 번에 그치지 않을 것임을 시사했다. 이에 따라 월가에서는 연준이 연내 최소 4번, 많으면 5번 이상 연달아 금리를 올릴 것이라는 전망이 힘을 얻고 있다.

파월 의장의 이런 공격적인 긴축 발언에 최근 불안한 행보를 이어가던 증시는 또다시 충격을 받았다. 뉴욕 증시는 오전 한 때 2% 안팎 급등세를 보였지만 연준의 기자회견 내용이 알려지면서 급락세로 전환해 결국 소폭 하락세로 장을 마쳤다.

“연준이 ‘3월 금리인상’을 티 위에 올려놓았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26일(현지 시간)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다음 통화정책회의인 3월 기준금리 인상을 예고했다면서 이 같이 표현했다. 골프공을 티 위에 올려놓고 ‘티샷’을 할 준비를 모두 마쳤다는 비유다.

올해 들어 미국을 비롯한 글로벌 증시는 연준의 긴축에 대한 불안감에 크게 흔들리는 모습을 보여 왔다. 하지만 이날 연준은 돈을 풀어 경제와 시장을 부양하는 것보다는 40년 만에 최악의 상태에 빠진 인플레이션 문제를 해결하는 게 훨씬 더 시급하다는 메시지를 분명히 했다. 블룸버그통신은 연준의 이날 발표를 ‘매파적 전환’(hawkish pivot)이라고 칭하면서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이 인플레이션에 대응하기 위해 매 회의 때마다 금리 인상을 하는 방안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고 분석했다.

● 증시 ‘긴축 발작’에도 정면돌파 선언
연준은 이날 물가 상승에 대응해 자산매입 축소(테이퍼링)와 기준금리 인상, 보유자산 축소 등 긴축 스텝을 착실히 밟아나가겠다고 선언했다. 특히 “금리를 올릴 여지가 크다”면서 금리인상은 단발성에 그치지 않고 여러 차례 이어질 것이라는 점도 시사했다.

파월 의장은 이날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이후 열린 기자회견에서 “노동시장과 인플레이션의 놀랄 만한 진전을 감안할 때 미국 경제는 높은 수준의 통화 정책 지원을 더는 필요로 하지 않는다”며 “이것이 우리가 자산 매입을 축소하는 이유”라고 말했다. 2년 전 팬데믹 발발 이후 경기부양을 위해 채권을 사들여 온 연준은 최근 테이퍼링에 속도를 내며 3월에는 자산 매입을 종료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파월 의장은 또 “우리는 물가 안정이라는 목표에 헌신할 것”이라며 “우리는 높은 인플레이션이 고착화되는 것을 막기 위해 가진 수단을 활용하겠다”고 다짐했다.

연준은 또 조만간 보유자산 규모를 축소하겠다는 의지도 강력히 밝혔다. 연준의 자산 규모는 약 9조 달러까지 불어난 상황인데 이제는 만기 때 재투자를 하지 않고 현금화하면서 시중의 유동성을 빨아들이겠다는 것이다. 연준은 이날 별도로 낸 성명에서 “보유 자산을 상당히 줄이는 것을 계획하고 있다”고 한 뒤 “금리 인상이 시작된 이후 대차대조표 축소에 들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파월 의장은 “연준의 보유자산이 필요 이상으로 상당히 커진 상태”라며 “대차대조표가 상당한 양 축소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 시장에선 3월 인상 확률 ‘100%’
연준의 이날 발표 이후 시장에서는 3월 금리 인상을 기정사실로 받아들이고 있다.

금리 선물(先物) 가격을 토대로 연준의 통화정책을 예상하는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미국 동부시간 26일 밤 현재 3월에 기준금리가 0.25%포인트 인상될 확률은 약 86%, 0.50%포인트 인상될 확률은 14%로 나타났다. 하루 전만 해도 약 7%가량 됐던 금리 동결 확률은 그 사이 0%로 바뀌었다. 또 연내에 금리가 5번 이상 인상될 확률이 약 65%로 ‘4번 이하’(35%)보다 훨씬 높은 것으로 집계됐다.

경제연구기관 캐피탈이코노믹스의 마이클 피어스 이코노미스트는 CNBC방송에 “‘금리 인상이 곧 적절해질 것’이라는 연준의 발표는 3월에 금리를 올린다는 분명한 신호”라며 “보유자산 축소에 대한 발표도 이르면 다음 회의 때는 나올 것으로 보인다. 이는 예상보다 더 매파적인 부분”이라고 분석했다. 이날 금융시장에서 10년 만기 미국 국채금리도 금리 인상에 대한 기대감을 반영하며 1.845%까지 상승(국채가격은 하락)했다.

뉴욕=유재동 특파원 jarrett@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