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국제

美신규 확진자 나흘째 80만명대…입원자는 사상 최다

입력 2022-01-18 07:35업데이트 2022-01-18 07:3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미국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나흘 연속 80만명대를 유지하면서 증가세 둔화를 보이고 있다.

뉴욕타임스(NYT)가 17일(현지시간) 집계한 전날 기준 하루 평균 신규 확진자 수는 80만1903명으로 나타났다.

직전날 평균(80만5069명)보다 소폭 감소한 수치로, 2주 전보다 1.98배 증가했다. 최근까지 3배를 넘었던 것과 비교해 둔화한 추세다.

하루 평균 입원 환자는 14일 전보다 61% 증가한 15만5943명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대유행 이후 최다 수준이다. 신규 사망자도 동기 대비 57% 늘어 1964명으로 집계됐다.

미국에서 오미크론 변이가 처음 강타한 뉴욕시를 포함해 시카고, 워싱턴D.C. 등에선 증가세가 정점을 찍었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특히 뉴욕에선 몇 주 전 23%였던 검사 양성률이 지난 15일 13%까지 떨어지기도 했다.

캐시 호컬 뉴욕주지사는 전날 “코로나 구름이 떠나고 있다”며, 뉴욕주 코로나19 전망이 나아지고 있다고 기대했다.

그러면서 “전반적인 전망은 이전보다 훨씬 밝다”며 “입원율도 함께 떨어진다면 매우 긍정적인 소식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