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국제

‘오미크론 감염’ 이스라엘 의사 “예상보다 강력…48시간 발열”

입력 2021-12-08 08:51업데이트 2021-12-08 08:5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코로나19 새 변이 오미크론에 감염됐던 이스라엘 의사가 “오미크론은 예상보다 강력했다”며 자신의 경험을 공개했다.

이스라엘 의사 엘라드 마오르는 7일(현지시간) 예루살렘포스트과의 인터뷰에서 “48시간 동안 열이 나고 72시간 동안 극심한 피로를 겪었다. 근육통도 있었다”며 아직도 몸 상태가 완전히 돌아오지 않았다고 밝혔다.

심장전문의인 그는 오미크론 진단을 받은 지 열흘 만에 셰바 메디컬 센터로 복귀했다.

그는 화이자 백신 접종을 3차까지 완료했지만 지난달 28일 코로나19 양성 반응을 보였고 며칠 후 오미크론 감염이 확인됐다.

영국 런던에서 학회를 다녀왔다는 그는 “런던에 착륙했을 때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받고 텔아비브에서도 받았지만 모두 음성이었다”며 “런던에 바이러스를 가져간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또 자신이 백신 접종을 마쳤고 공공장소에선 마스크를 착용하고 사회적 거리두기를 잘 지키며 다른 사람들, 심지어 그의 가족도 감염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마오르의 아내와 13세에서 17세 사이의 세 자녀 모두 백신 접종을 받았다. 그럼에도 그는 10일 동안 혼자 방에서 머물렀다고 설명했다.

그는 백신 접종을 받지 않았다면 더 심한 증상이 발생할 수 있었다며 “사람들은 백신을 맞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