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국제

“히로히토, 측근에 태평양전쟁 개시 각오 드러내” 기록 공개

입력 2021-12-05 20:56업데이트 2021-12-05 20:5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1941년 10~11월 히로히토(裕仁·1901~1989) 당시 일왕이 태평양전쟁 개시를 각오하는 태도를 측근에게 드러냈다는 기록이 공개됐다고 아사히신문이 5일 보도했다. 같은 해 12월 8일 일본이 진주만을 공습하면서 태평양전쟁은 시작됐는데 일왕이 전쟁 결정에 개입했는지 여부를 파악할 사료가 될지 주목된다.

왕실 업무를 담당하는 궁내청 고위직인 시종장(侍從長)을 지낸 햐쿠타케 사부로(百武三郞·1872~1963)는 당시 일기에 일왕 면담자로부터 들은 내용을 적었다. 1941년 10월 13일 일기에는 “히로히토를 면담한 마쓰다이라 쓰네오(松平恒雄) 궁내대신으로부터 ‘바짝 다가온 시기에 대해 이미 각오하신 것 같은 모습’이라는 얘기를 들었다”는 내용이 기록됐다. 또 히로히토의 마음이 앞서가는 것을 우려한 것으로 보이는 기도 고이치(木戶幸一) 내(內)대신이 “가끔 선행하는 것을 만류하고 있다”고 발언했다는 내용도 담겼다.

햐쿠타케는 같은 해 11월 20일 일기에서 ‘폐하의 결의가 지나친 것처럼 보인다’, ‘외상 앞에서는 어디까지나 평화의 길을 다해야 한다는 인상을 주는 발언을 하도록 부탁했다’는 기도의 발언 역시 적었다. 이 일기는 햐쿠타케의 유족이 도쿄대 대학원 법학정치연구과의 근대일본법정사료센터에 기탁하면서 알려졌됐다.

패전 후 일본의 전쟁 책임자들은 연합국 측이 주도한 도쿄재판에서 처벌받았다. 다만 히로히토는 ‘개전에 신중했으나 정부나 군부의 주장으로 마지못해 전쟁에 동의했다’는 이유로 기소되지 않았다. 하지만 최근 연구에서는 히로히토가 전쟁에 적극적인 태도를 보인 시기도 있었음을 시사하는 사료도 속속 발견되고 있다. 아사히는 햐쿠타케의 일기가 이런 히로히토의 태도 변화를 알려주는 자료가 될 것으로 평가했다.

도쿄=박형준 특파원 lovesong@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