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소수자 위해… 美, 女도 男도 아닌 ‘X’ 표기 여권 첫 발급

워싱턴=이정은 특파원 입력 2021-10-29 03:00수정 2021-10-29 03:1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도입 주장한 60대 인권운동가 추정
내년부턴 본인이 규정한 성별로
의료증명 없이 여권 신청도 가능
‘X 성별’ 허용 국가 최소 11개국
미국에서 남성이나 여성이 아닌 제3의 성별을 뜻하는 ‘X’를 표기한 첫 여권이 발급됐다. 남녀 중 어느 한쪽도 택하지 않으려는 성소수자들을 위한 국무부의 조치다.

미국 국무부는 27일 네드 프라이스 대변인 명의의 성명을 내고 ‘X(성별 중립·사진 원 안)’ 표시가 된 첫 여권을 발급했고 내년 초 관련 시스템의 업그레이드 작업이 끝나는 대로 모든 신청자에게 이를 적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국무부는 개인이 의료기록을 통해 이를 증명하지 않아도 본인이 규정한 성별로 여권을 신청할 수 있게 했다. 지금까지는 출생신고와 다른 성별을 여권에 기재하려면 의료기관 증명서를 제출해야 했다. 국무부는 6월 성소수자를 위한 여권 발급 절차 개정 방침을 발표한 바 있다.

제시카 스턴 국무부 성소수자(LGBTQ) 인권외교 특사는 “이번 조치는 이전의 ‘남’과 ‘여’보다 더 넓은 성(性) 특징이 있다는 것을 정부 문서에 담은 것”이라며 “진정한 정체성이 반영된 증명서를 얻을 때 사람들은 더 큰 존중을 받으며 살아간다”고 했다.

국무부는 ‘X 표시 여권’이 누구에게 발급됐는지는 밝히지 않았다. AP통신에 따르면 콜로라도주 포트콜린스에 사는 성소수자 인권활동가인 데이나 자임 씨(63)가 전화 인터뷰에서 자신이 ‘X 표시 여권’을 발급받았다고 밝혔다. 그는 “나는 골칫덩이가 아닌 그냥 한 인간일 뿐”이라며 “내 활동의 목표는 다음 세대의 간성들이 온전한 시민권을 인정받도록 돕는 것”이라고 했다. 그는 2015년부터 국무부를 상대로 성별을 밝히지 않고 여권을 발급받을 수 있게 해달라고 요구해 왔다. 그는 여권을 신청하면서 남성인지 여성인지 표시하게 돼 있는 칸에 ‘간성(intersex)’이라고 쓰고 별도의 문서를 통해 ‘X’로 성별 표기를 할 수 있게 해달라고 했다.

주요기사
미국보다 앞서 여권에 ‘X 성별’ 표시를 허용한 나라는 호주, 뉴질랜드, 캐나다, 독일, 네팔 등 최소 11개국이라고 AFP통신은 전했다.

워싱턴=이정은 특파원 lightee@donga.com
#제3의 성별#x 성별#여권 성별 표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