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기시다 총리도 야스쿠니신사에 공물 봉납…직접 참배는 안해

도쿄=박형준 특파원 입력 2021-10-17 14:50수정 2021-10-17 14:5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 뉴시스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가 17일 총리 취임 후 처음으로 태평양전쟁 A급 전범이 합사된 야스쿠니신사에 공물을 봉납했다. 한국, 중국의 반발을 의식해 직접 참배는 하지 않으면서 보수층의 지지를 이끌어내기 위해 공물을 보내 간접 참배하는 절충안을 택한 것으로 분석된다.

NHK에 따르면 17, 18일 야스쿠니신사의 가을 제사를 맞아 기시다 총리는 ‘내각총리대신 기시다 후미오’ 명의로 ‘마사카키’라는 공물을 보냈다. 마사카키는 신사 제단에 바치는 비쭈기나무 화분이다. NHK는 “기시다 총리는 지금까지 공물을 보낸 적이 없고, 이번은 아베 신조(安倍晋三),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전 총리의 대응을 답습한 것”이라며 “가을 제사 기간 중 참배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17일 보도했다. 지지통신은 기시다 총리가 직접 참배를 하지 않는 것에 대해 “한국, 중국과의 외교 관계에 대한 (부정적인) 영향을 피하려는 의도로 보인다”고 해석했다.

아베 전 총리는 2차 집권기인 2013년 12월 야스쿠니신사를 직접 참배해 한국과 중국 등 주변국이 강하게 반발했다. 그 이후 재임 기간 내내 종전기념일(8월 15일)과 봄, 가을 제사 때 공물만 봉납했다. 스가 전 총리도 재임 기간 직접 참배 없이 공물만 보냈다. 다만 둘 다 총리 직에서 물러난 직후부터 야스쿠니신사를 참배했다. 스가 전 총리는 17일 퇴임 후 처음으로 야스쿠니신사를 방문해 참배했다. 그는 참배 뒤 기자들에게 “전(前) 내각총리대신 입장에서 참배했다”고 말했다. 스가 전 총리의 야스쿠니신사 참배는 총리 퇴임 13일 만이다.

기시다 내각 각료 중에는 고토 시게유키(後藤茂之) 후생노동상, 아카미야 겐지(若宮健嗣) 국제박람회담당상이 각각 공물을 봉납했다. 여야 국회의원으로 구성된 ‘다함께 야스쿠니신사를 참배하는 국회의원 모임’은 14일 국회 해산에 따라 선거 운동이 본격화한 점을 고려해 이번 가을 제사 기간에 집단 참배를 하지 않기로 했다.

주요기사
도쿄=박형준 특파원 lovesong@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