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브로드웨이 공연 재개… 열광하는 관객들[퇴근길 한 컷]

동아일보 입력 2021-09-15 16:43수정 2021-09-15 16:4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브로드웨이가 돌아올 때, 뉴욕이 돌아온다”

미국 뉴욕의 또 다른 상징 브로드웨이가 역사상 가장 긴 18개월의 폐쇄를 끝내고 일제히 문을 열었습니다.

뮤지컬 위키드의 주연배우 크리스틴 체노웨스가 14일(현지시간) 뉴욕 거슈윈 극장에서 '위키드(Wicked)'의 시작 연설을 하자 관객들이 박수치며 환호하고 있습니다.

이제 ‘라이온킹’,’ 미스 사이공’ ‘캣츠’ ‘시카고’ 등 세계적인 공연을 맘껏 관람할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공연을 보기 위해서는 백신 접종 증명서를 보여 주고 마스크를 써야 합니다.

단, 12세 이하 어린이는 증명서 대신 코로나19 검사 음성 확인서를 보여주면 됩니다.

극장주 협회인 브로드웨이 리그 자료에 따르면 코로나19 대유행이 시작되기 전인 2018년부터 2019년까지 1,480만명이 공연을 관람했다고 합니다.

이 기간동안 18억3000만달러(2조1400억원)의 총 수익을 올렸고, 공연 관련 종사자는 9만 7천여 명에 이릅니다.

뉴욕=AP/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