폼페이오가 받은 660만원 日위스키 어디로? 국무부 조사

워싱턴=이정은 특파원 입력 2021-08-05 11:54수정 2021-08-05 12:0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2019년 11월 26일 폼페이오 당시 국무장관이 국무부에서 기자들과 대화하며 웃는 모습. 2021.08.05. 워싱턴=AP/뉴시스
마이크 폼페이오 전 미국 국무장관이 재직 시 일본 정부에서 선물로 받은 수백만 원짜리 위스키의 행방이 묘연해 국무부가 조사에 나섰다. 미국 당국자들은 외국 정부로부터 고가의 선물을 받으면 이를 국립문서기록관리청에 넘겨야 하는데 다른 선물들과 달리 위스키가 사라진 것이다.

4일(현지 시간) AP통신에 따르면 국무부는 폼페이오 전 장관이 일본 정부로부터 받은 5800달러(약 660만 원)짜리 위스키의 행방을 두고 조사를 진행 중이다. 국무부는 외국 정부와 정상들이 미 고위 당국자들에게 준 선물에 대한 연례 자료에서 이 위스키를 ‘알 수 없음(unknown)’으로 적시해놨다.

미국 당국자들은 1인당 390달러까지 선물을 받을 수 있다. 가격이 그 이상 되는 선물은 재무부에 돈을 내고 사야 한다. 외국 정부로부터 개인적으로 선물을 받는 것은 불법이다. 외국 정부가 미국에 뇌물로 영향력을 행사하지 못하게 하려는 것으로 이를 어길 경우 벌금을 물거나 고발당할 수 있다. ‘거절시 상대방과 미국 정부를 곤란하게 할 수 있다’고 판단되는 선물은 일단 받은 뒤 정부 자산으로 국립문서기록관리청이나 연방총무청에 보고 후 이관해야 한다.

폼페이오 전 장관이 문제의 위스키를 받은 것은 2019년 6월 도널드 트럼프 당시 대통령과 함께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참석차 일본 오사카를 방문했을 때였던 것으로 보인다. 그는 이밖에 카자흐스탄 대통령과 아랍에미리트 외교장관으로부터 총 1만9400달러 상당의 카펫 두 개를 받은 것으로 돼 있다. 이 카펫들은 연방총무청으로 이관됐다.

주요기사
국무부 자료에 따르면 매슈 포틴저 백악관 국가안보부좌관도 같은 해 5월 스가 요시히데 당시 일본 관방장관으로부터 8300달러 가치가 있는 위스키를 받은 것으로 돼 있다. 이 위스키는 이관이 진행 중(pending)인 상태로 기록돼 있다.

뉴욕타임스는 폼페이오 전 장관을 상대로 한 위스키 행방 조사에 대해 “국무부가 이런 내용의 조사를 공개한 것은 이례적”이라고 전했다. 폼페이오 전 장관은 퇴임 직전 국무부 인력을 개 산책, 세탁물 픽업 등 사적 심부름에 이용했다는 의혹으로 이미 내부 조사를 받은 상황. 폼페이오 전 장관은 변호사를 통해 “그 선물에 대해 알지 못하며, 그에 대한 조사와 관련해 누구로부터도 연락을 받은 바 없다”고 부인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 부부는 2019년 당시 12만 달러(약 1억3700만 원) 이상의 가치가 있는 선물을 외국 정상으로부터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취임 첫해인 2017년에는 14만 달러, 2018년엔 8만8200 달러 상당의 선물을 각각 받았다. 2019년 선물 중에는 호주, 이집트, 베트남 등 3명의 외국 정상으로부터 받은 총 1만 달러 상당의 사진이나 초상화도 포함됐다. 당시 이집트 대통령이 선물한 초상화는 트럼프 전 대통령의 이미지가 새겨진 귀금속과 흑석 프레임에 들어 있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불가리아 총리로부터 8500달러에 이르는 오스만 제국의 소총, 바레인 왕자에게서는 7200달러 상당의 아라비아 말 청동조각상, 카타르 국왕한테서는 금과 오닉스, 에메랄드, 다이아몬드가 박힌 6300달러 상당의 아라비아 오릭스 조각상을 받았다. 이러한 고가의 선물들은 모두 국립문서기록관리청으로 넘어갔다.

미국의 고위 당국자들이 받은 선물로는 아이폰이나 몽블랑 만년필, 가죽 표지의 책, 시계, 버버리 스카프, 진주귀걸이, 촛대, 도자기 등 다양하다. 시계 가운데 조셉 보텔 전 중부사령관이 받은 롤렉스 시계는 가격이 1만4995달러였다.

워싱턴=이정은 특파원 lightee@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