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YT “올림픽 개막식에 관중 달랑 950명 참석”

뉴스1 입력 2021-07-23 08:08수정 2021-07-23 08:0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도쿄 올림픽 개막식에 기자들을 포함, 950명 만이 참석해 매우 을씨년스런 개막식이 될 전망이라고 미국의 뉴욕타임스(NYT)가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도쿄 올림픽 조직위는 이날 코로나19로 인해 언론인을 포함해서 950명만 개막식에 참석할 것이라고 밝혔다.

도쿄올림픽 운영센터 책임자인 하데마사 나가쿠라는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코로나19에 감염된 선수 및 관계자가 87명을 넘었다며 개막식도 최소한의 인원만 참석한 채 진행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코로나19와 관련된 질문에 “바이러스를 완전히 제거하는 것은 극히 어려운 일이기 때문에 새로운 사례를 신속하게 발견하고 대처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올림픽 주경기장은 6만8000명을 수용할 수 있는 규모다. 그럼에도 950명 만 개막식에 참석해 넓은 경기장은 더 넓어 보일 전망이다.

NYT는 코로나19가 기승을 부리고 있는 가운데 올림픽이 열려 역사상 가장 을씨년스런 개막식이 될 전망이라고 전했다.

한편 개막식은 23일 오후 8시부터 시작된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