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 의원들 ‘文대통령 방일’ 시각차… 韓 “성과 필요” 日 “만남 자체 중요”

도쿄=박형준 특파원 , 도쿄=김범석 특파원 입력 2021-07-16 03:00수정 2021-07-16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도쿄서 한일의원연맹 합동 회의
韓 “의전적 만남, 관계개선 도움 안돼”
日 “최대한 배려할 것… 꼭 와달라”
김진표 한일의원연맹 회장(왼쪽)이 14일 오후 5시 반 일본 도쿄의 집권 자민당 당사를 찾아 자민당 2인자인 니카이 도시히로 간사장과 회담을 했다. 자민당 제공
한국과 일본의 국회의원들이 도쿄 올림픽을 계기로 한 문재인 대통령의 방일과 양국 정상회담에 대해 시각차를 드러냈다. 한국 측은 양국의 현안과 관련해 ‘성과 있는 정상회담’을 강조한 데 비해 일본은 ‘정상끼리 만나는 것 자체가 중요하다’고 주장했다.

김진표 한일의원연맹 회장은 15일 도쿄 데이코쿠호텔에서 한국 특파원단과 간담회를 열고 전날 만난 일한의원연맹 회장단과의 합동 간사회의를 설명하며 “일본 의원들은 한일 간 어려운 현안이 있지만 문 대통령이 꼭 일본을 방문해 양국 관계 개선의 계기를 만들었으면 좋겠다는 희망을 피력했다”고 말했다. 특히 에토 세이시로(衛藤征士郞) 회장 대행은 “전 세계에서 여러 나라 정상들이 한꺼번에 오기 때문에 문 대통령에게 외교적, 의전적으로 배려를 해도 많은 시간을 내기는 어렵겠지만 (일본 측이) 최대한 배려해서 모시고, 또 정상회담이 이뤄져 한일 관계 개선에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김 회장은 “양국 정상이 만나 15분, 30분 회의하는 것, 의전을 어떻게 하는 것이 중요한 게 아니다. 양국 간에 어려운 현안이 개선되는 최소한의 성과가 마련되는 정상회담이어야 한다”며 “단순히 의전적으로 만나 ‘세이 헬로(안녕)’ 하고 헤어지면 양국 국민들의 실망이 더 커지고 앞으로 한일 관계 개선에 오히려 도움이 안 된다는 한국 측 시각을 알려줬다”고 밝혔다.

집권 자민당 2인자인 니카이 도시히로(二階俊博) 간사장도 14일 김 회장 등 한일의원연맹 4명의 회장단 예방을 받은 자리에서 “대통령에게 올림픽 개회식 때 꼭 일본에 와 달라고 전해 달라. 환영한다”고 말했다. 니카이 간사장의 요청이 ‘성과 있는 정상회담’을 전제로 한 것인지 묻는 질문에 김 회장은 “지켜봐야 알 수 있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니카이 간사장은 (정상회담 관련) 모든 것들은 자민당이 주도하니 자민당과 긴밀히 협의해 달라고 말했다”며 “그 취지는 한일-일한 의원연맹이 긴밀히 협의해 달라는 것이라고 받아들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김 회장은 “일본 의원들은 성과를 따지지 말고 문 대통령이 와줬으면 좋겠다는 것에 방점이 있고, 우리는 성과를 만들어 낼 수 있도록 양국 의원연맹이 더 노력하자는 점을 강조했다”고 했다.

도쿄=박형준 특파원 lovesong@donga.com
도쿄=김범석 특파원 bsism@donga.com
#한일의원연맹#방일#합동회의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