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의 비트코인 매입 루머…인플루언서 장난으로 드러나

한지혜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7-14 11:06수정 2021-07-14 13:0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애플 로고. ⓒ게티이미지
세계 시가총액 1위 기업인 애플이 수십억의 비트코인을 매집했다는 소식이 트위터에 돌면서 테슬라에 이어 ‘비트코인의 랠리’에 들어선 것인지 관심이 쏠렸지만 사실무근으로 밝혀졌다. 한 암호화폐 인플루언서의 장난에서 비롯된 것이었다.

지난 13일(현지시간) 가상자산(암호화폐) 전문매체 ‘비트코이니스트’에 따르면 ‘애플의 비트코인 매입설’은 12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업체 체인리크(Chain Leak)의 최고경영자(CEO) 조슈아 룸스버그가 “애플이 25억달러 규모의 비트코인을 매입했다”고 트윗을 올리면서 빠르게 퍼졌다.

지난 12일(현지시간) 게재된 가상자산 기업 ‘체인리크’의 최고경영자(CEO) 조슈아 룸스버그 트위터 캡처

앞서 애플의 비트코인 구매 여부에 대한 뜨거운 관심이 쏠린 바 있다. 애플이 실제로 비트코인을 매입했다면 가상자산 시장에는 대형호재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암호화폐(가상화폐) 전문매체 ‘벤징가’는 이튿날 25억 달러어치를 매입했다는 소문이 사실무근임을 밝혔다. 벤징가는 무엇보다 기업 이미지를 매우 중요하게 여기는 애플이 논란이 있는 비트코인을 매입했을 리 없다며 관련 소문의 근원을 추적했다.

주요기사
취재 결과, 이 소문의 시작은 암호화폐 인플루언서인 ‘알트코인 고단’에서 시작된 것으로 밝혀졌다. 고단은 며칠 전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애플이 월요일(12일) 비트코인 25억 달러 매입 사실을 밝힐 것이라고 장난삼아 게재했다가 이 사달이 난 것이다.

한편 이 매입설이 사실무근으로 밝혀진 가운데 암호화폐 시장은 크게 변동되지 않았다.

14일 국내 암호화폐 거래소 빗썸에서 오전 8시23분 기준 비트코인은 24시간 전 대비 1.26% 하락한 3873만1000원에 거래됐고 같은 시각 업비트에서는 전날 대비 1.05% 내린 3878만원을 나타냈다.

한지혜 동아닷컴 기자 onewisdom@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