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네스코 ‘군함도’ 지적에 日정부 “이행해 왔다” 억지

도쿄=박형준 특파원 입력 2021-07-14 03:00수정 2021-07-14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일본 정부는 메이지 산업혁명 유산을 전시한 산업유산정보센터가 일본의 당초 약속과 달리 강제노동의 역사를 제대로 전시하지 않았다는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의 지적에 대해 “약속을 성실히 이행해 왔다”고 억지를 부렸다. 가토 가쓰노부(加藤勝信) 관방장관은 13일 기자회견에서 “우리나라(일본)는 지금까지 세계유산위원회의 결의, 권고를 진지하게 받아들여 우리 정부가 약속한 조치를 포함해 그것들을 성실히 이행해 왔다”고 밝혔다.

일본 정부는 2015년 조선인 강제징용 현장인 군함도(端島·하시마) 탄광 등이 포함된 메이지 산업혁명 유산을 세계유산으로 등재시킬 때 한국 등의 반대를 의식해 “일부 시설에서 한국인과 여타 국민이 본인 의사에 반해 동원돼 강제노역을 했다. 피해자들을 기리기 위한 적절한 조치를 하겠다”고 약속하고도 이를 지키지 않았다.



도쿄=박형준 특파원 lovesong@donga.com
주요기사

#군함도#강제노역#일본 정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