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국제

‘세계 최대 부호’ 베이조스, 27년 만에 아마존 CEO 은퇴

입력 2021-07-05 16:05업데이트 2021-07-05 16:1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게티이미지코리아
1994년 7월 5일 아마존을 설립해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로 키우고 자신 또한 세계 최대 부호가 된 창업자 제프 베이조스(57)가 꼭 27년 만인 5일(현지 시간) 최고경영자(CEO) 직에서 물러난다. 앞서 2월 그는 우주 사업 등 신사업과 혁신에 치중하겠다며 앤디 재시 아마존웹서비스(AWS) CEO(53)를 차기 CEO로 일찌감치 지명했다. 5월 주주총회에서도 “7월 5일 CEO에서 물러난다. (아마존을 만든 이 날이) 특별한 감정을 일으킨다”는 소회를 밝혔다.

아마존은 ‘포스트 베이조스’ 시대를 준비하듯 1일 공정하고 다양한 업무환경 조성, 책임 의식, 직원 개개인의 성장 등을 강조한 ‘리더십 원칙’을 발표했다. 임원들에게는 특정 직원이 아마존을 떠나도 그가 개인적 성공을 이어갈 수 있는 비전을 제시하라고 주문했다. 다만 베이조스는 CEO에서 물러나도 이사회 의장 역할을 계속하면서 아마존의 장기 비전 수립 등에 관여할 뜻을 밝혔다.

새 수장이 된 재시는 1997년 아마존에 합류했다. 2003년부터 AWS를 이끌며 현재 아마존의 주요 수익원인 클라우드 호스팅 사업을 성장시켜 베이조스의 전폭적 신뢰를 받고 있다. 재시는 CEO 취임 후 아마존 주식 6만1000주(약 2억1400만 달러·2420억 원)을 10년에 걸쳐 분할 지급받기로 했다.

김민 기자 kimmi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