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시즈오카서 폭우로 산사태…20명 실종·2명 사망

뉴스1 입력 2021-07-03 15:29수정 2021-07-03 20:2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일본 시즈오카현 아타미시에서 산사태가 발생해 2명이 숨지고 20명 가량의 주민이 실종됐다.

NHK에 따르면 3일 오전 10시30분께 이즈산에서 산사태가 발생했다. 소방 당국에 따르면 산사태 현장 근처에 광범위하게 토석류가 흘러들었고 여러 주택이 휘말렸다. 현재 피해 상황은 집계 중이다.

시즈오카현에 따르면 이번 산사태로 최소 20명이 실종됐다. 경찰 및 소방대가 나서 구조 작업을 하고 있다. 해상보안부는 2명을 구조했지만 심정지 상태였다.

시즈오카현은 실종자에 대해서는 정확하게 확인되지 않았다는 입장이다. 경찰과 소방당국이 구조활동을 하는 동시에 피해 상황을 확인을 진행하고 있다.

주요기사
자위대는 시즈오카현으로부터 재해 파견 요청을 받고 인력을 투입한 상태다.

가와카스 헤이타 시즈오카현 지사는 기자회견을 하고 “이즈산에서 발생한 토석류와 관련 해상에서 2명이 심정지 상태로 발견됐고, 20여명의 안부를 알 수 없다는 정보가 들어왔다”며 “총력을 기울여 응급활동에 임하겠다”고 밝혔다.

폭우로 인해 아타미시에는 정전이 발생했다. 이로 인해 철도 전 노선의 운행은 보류됐다. 도쿄 전력에 따르면 이타마시는 오후 2시 현재 2830가구가 정전을 겪고 있다.

이즈마산에 있는 사찰의 주지스님은 10회 이상 토석류와 같은 것이 덮쳐와 고지대로 피난했다고 전했다. 이어 다시 사찰로 돌아왔을 때는 집과 차가 사라졌다고 설명했다.

일본 정부는 이날 오후 5시 폭우 피해 대책을 논의하는 관계 각료 회의를 했다. 스가 요시히데 총리는 지방자치단체와 연계해 피해 상황 파악과 응급 대책에 전력을 다하라고 지시했다.

NHK에 따르면 아타미시는 이날까지 48 시간 만에 313mm의 강우량을 기록했다. 이는 7 월의 월 평균 242.5mm보다 높은 수치다.

시즈오카현은 시내 전역 2만여 가구에 ‘긴급 안전 확보’를 발령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